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특검, 1일 안종범 재소환…수첩 속 '朴-이재용 독대 내용' 집중 추궁할 듯

최종수정 2016.12.31 20:37 기사입력 2016.12.31 20: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새해 첫날인 1월1일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을 재소환해 조사한다.

31일 특검팀은 "안 전 수석을 내일 오후 2시 재소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날 그를 소환한 데 이어 이틀 만이다. 특검팀은 이미 확보한 안 전 수석의 업무 수첩을 바탕으로 지난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과정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의 역할을 집중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안 전 수석의 업무 수첩에는 박 대통령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단독 면담한 지난해 7월25일 최순실(60)씨 조카 장시호(37)씨가 참여한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삼성그룹 후원을 요청한 정황이 담긴 것으로 확인됐다.

특검팀은 삼성 측이 정부에 양사 합병을 지원해달라는 '부정 청탁'을 하고, 그 대가로 박 대통령의 '후원 요구'를 들어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만약 이 의혹이 사실로 밝혀지면 안 전 수석이 '박 대통령의 뜻'에 따라 해당 지시를 전달한 것으로, 박 대통령에게 '제3자 뇌물수수 혐의'가 적용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한편 특검팀은 구속된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장관(60)으로부터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에 찬성하도록 국민연금관리공단에 지시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데 이어 '윗선' 개입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