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리 결혼했어요' 정혜성 애교 피한 공명, "사람들 많아 부담스러웠다" 고백

최종수정 2017.01.01 03:02 기사입력 2016.12.31 17:41

댓글쓰기

정혜성 공명. 사진=MBC '우리 결혼했어요' 방송 캡쳐

정혜성 공명. 사진=MBC '우리 결혼했어요'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우리 결혼했어요' 정혜성이 공명에게 서운함을 표현했다.

31일 방송된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는 경기도 구리를 찾은 공명과 정혜성의 데이트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공명은 정혜영과 함께 자신이 졸업한 구리의 한 초등학교를 찾았다.
초등학생들에게 순식간에 둘러싸인 두 사람은 즉석 팬사인회를 개최했다. 두 사람은 성심성의껏 사인을 해주고 사진을 찍어주며 순간을 즐겼다.

"사귀는거냐", "진짜 결혼한거냐", "뽀뽀하라"는 아이들의 짓궂은 질문과 장난에도 정혜성과 공명은 웃음을 잃지 않았다.

이후 구리 전통시장 구경에 나선 두 사람은 함께 호떡을 나눠 먹으며 달달한 모습을 연출했다.
이때 지나가는 행인이 정혜성에게 "예쁘다"고 말하자 정혜성은 기쁜 마음에 옆에 있던 공명에게 "예쁘대요"라고 말하며 안기는 듯한 애교를 부렸다.

정혜성의 애교에 당황한 공명은 순간 멈칫하며 물러났고 정혜성은 서운함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공명이 "사람들 많아서 그렇다"며 거듭 사과하자 정혜성은 다시 애교만점 아내로 돌아왔다.

인터뷰에서 공명은 "심플하게 손잡고 걸어갈 수는 있는데 애정행각을 하면서 그러는건 부담스러운 느낌이 있었다. 상대방이었으면 상처받을거 같은데 나도 (내가 이런지) 오늘 알았다"고 털어놨다.

함께 술을 마시던 중 공명은 정혜성에게 평소 애교가 없다고 고백하며 진솔한 심경을 전했다. 진지하게 경청하던 정혜성은 공명의 진심을 이해하며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