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재천 주택금융공사 사장 "원금상환 유예 등 한계차주 지원 강화"

최종수정 2016.12.30 10:01 기사입력 2016.12.30 10: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김재천 주택금융공사 사장은 30일 신년사를 통해 서민·취약계층 지원 강화를 새해 목표로 제시했다.

김 사장은 "경기 부진과 금리 상승 등으로 서민층의 부담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정책모기지, 주택보증 및 주택연금보증을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한편 원금상환 유예 등을 통한 채무조정 확대와 연체부담 완화 등 한계차주에 대한 지원 노력을 강화해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상황 변화에 따라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비상대응계획도 마련하겠다고 했다. 김 사장은 "가계대출 부실 위험이 커지는 만큼 유동화 기초자산의 연체율과 주택보증 포트폴리오의 부실 가능성에 대해 철저히 모니터링하고 대비해야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손익 관리에 유의하고 공사 자본금과 주택연금계정 기본재산 확충을 통해
운용배수가 안정적으로 관리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직원들에게 당부했다.

김 사장은 "‘준비된 자에게 위기란 없다’는 말이 있다. ‘성공한 기업의 역사는 위기 극복의 역사’"라면서 "위기 극복 역량이 곧 조직의 실력일 것"이라고 말했다.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