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선상 해넘이·해맞이 '안전' 비상

최종수정 2016.12.29 06:00 기사입력 2016.12.29 06:00

댓글쓰기

전국 24곳 1만2000여명 즐길 계획...해경 사전 안전 점검에 당일 해역에 경비함정 배치

경기 화성 궁평어촌체험마을의 해넘이 풍경

경기 화성 궁평어촌체험마을의 해넘이 풍경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연말 연시 전국에서 24곳의 주요 해역에서 약 1만2000여명이 유람선을 타고 선상 해넘이·해맞이를 즐길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해경이 현장 안전관리 강화에 나섰다.

해경에 따르면, 31일부터 새해 1월1일까지 이틀간 전국 24개 주요해역(해넘이 2개소, 해맞이 22개소)에서 유람선 71척을 이용해 1만2000명이 해넘이 해맞이를 즐길 전망이다. 해넘이 3척 1050명, 해맞이 68척 1만754명이 각각 예상된다.
이에 해양경비안전본부에서는 해역별 실정에 맞는 안전관리계획을 수립하는 등 현장 안전관리를 강화해 행사 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 방지에 나섰다.

우선 26일부터 30일까지 5일 간 안전관리 준비기간을 설정하여 유람선 및 선착장 안전점검을 사전에 실시 중이다. 행사 당일에는 안전관리요원을 선박에 승선시키거나 선착장에 배치해 승선정원 준수와 안전운항 계도 등 선내 안전관리를 강화한다. 경비함정?연안구조정을 행사구역에 근접 배치해 안전한 해넘이?해맞이 행사를 지원할 계획이다.

만일에 있을 수 있는 해양사고를 대비하여 실시간 운항정보를 공유하고, 긴급출동태세를 유지할 예정이다.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행사 당일 해상 기상은 구름이 조금 있는 가운데 파고는 1~2m로 예상돼 행사에는 크게 지장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갑작스런 기상악화 등 승객 안전이 우려되는 경우, 운항이 통제되므로 당일 기상과 선사 운항일정을 미리 확인해야 한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