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AI 경남까지 확산…가금류 10만마리 살처분

최종수정 2016.12.25 11:36 기사입력 2016.12.25 11:36

댓글쓰기

28일 농림축산검역본부 확진 여부 발표 예정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조류인플루엔자(AI)가 경남으로도 확산되고 있다.

25일 경상남도는 지난 24일 신고된 양산시 상북면 산란계 농장의 AI 검사결과 'H5형 조류인플루엔자(AI)'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경남도는 해당농장과 인근 농장 산란계 10만6000여마리를 긴급 살처분할 방침이다.

도와 양산시는 지난 24일 AI 의심신고를 받은 농장에 초동방역팀을 투입해 이동을 통 제하고 농장 내·외부, 인근 도로를 소독했다.
특히 10km 내 198곳의 농가에서 사육 중인 닭 132만여마리 이동을 제한하고 차량과 가금농가 역학조사도 하고 있다.

인근 농장으로 전파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양산시는 발생 농장에서 반경 500m 안에 사육 중인 닭 10만여마리를 긴급 살처분 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경계지역 내 이동통제 초소와 거점소독시설을 확대할 계획이다.

AI 방역실시요령에 따라 H5형이나 H7형 AI가 확인될 경우 고병원성 여부와 관계없이 고병원성 AI에 준하는 방역조치를 시행한다는 규정에 따른 것이다.

실제로 고병원성 AI에 감염됐는지를 확진하는 주체는 농림축산검역본부다. 확진 여부는 오는 28일 경에 나올 전망이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