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OC, 소치동계올림픽 출전 러시아 선수 28명 도핑 조사

최종수정 2016.12.25 03:02 기사입력 2016.12.24 17:42

댓글쓰기

IOC 엠블럼

IOC 엠블럼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이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에서 조직적으로 약물의 힘에 기댄 러시아 선수들을 조사하고 있다.

IOC는 24일(한국시간) "소치올림픽에 참가한 러시아 선수 스물여덟 명을 조사하고 있다"라고 했다.

이중에선 크로스컨트리 종목에 출전한 러시아 메달리스트도 다수 포함됐다. 러시아는 소치올림픽 크로스컨트리 종목에서만 총 여섯 개 메달을 획득했다.

IOC는 조사 결과에 따라 이들의 메달을 박탈하는 한편, 러시아 대표팀의 2018 평창동계올림픽 출전을 금지할 계획이다.

IOC는 최근 두 차례 동계올림픽에 출전한 러시아 선수들의 혈액 샘플을 재조사하겠다고 나섰다. 대상은 2010년 밴쿠버 대회와 2014년 소치 대회다.
IOC의 움직임에 따라 러시아가 획득한 다수의 메달이 차순위 선수에게 돌아갈 가능성이 생겼다.

한국은 2014년 소치올림픽 피겨스케이팅에서 김연아가 러시아 소트니코바에 밀려 은메달을 획득했다.

한편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는 정부 차원에서 선수들의 도핑을 묵인했다는 의혹에 관해 부정하는 한편 IOC의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