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농협손보, AI 피해 예방 지원 활동 나서

최종수정 2016.12.21 13:44 기사입력 2016.12.21 13:44

댓글쓰기

NH농협손해보험 이윤배 대표이사(사진 왼쪽)가 강원도 횡성군을 방문, 반곡리 저수지 일원에서 방역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횡성축협방역단 직원과 조류인플루엔자(AI) 예방활동을 위한 지원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NH농협손해보험 이윤배 대표이사(사진 왼쪽)가 강원도 횡성군을 방문, 반곡리 저수지 일원에서 방역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횡성축협방역단 직원과 조류인플루엔자(AI) 예방활동을 위한 지원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은정 기자] NH농협손해보험(대표이사 이윤배)은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는 조류인플루엔자(AI)의 피해 예방을 위한 지원활동에 나섰다고 21일 밝혔다.
우선 농협손보는 AI 소독약 3000리터를 사들여 충청남·북도와 전라남·북도 등 전국의 피해지역과 AI 발생 가능 지역에 지원하기로 했다. 빠르게 퍼지고 있는 AI의 확산 방지와 방역비용 부담을 완화시키기 위해서다. 소독약은 AI가 발생한 곳 외에도 접경지, 철새 도래지 등의 방역작업에 사용된다.

또 내년 6월까지 피해농가를 대상으로 보험료 납입과 보험계약 대출 이자 납입을 유예해 주기로 했다.

한편 이윤배 농협손보 대표는 지난 20일 강원도 횡성군을 방문, 광역살포기 운영 현황을 점검하고 반곡리 저수지 일대에서 방역작업을 하는 횡성축협방역단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 대표는 "AI 피해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전사적인 지원을 계속 하겠다"고 말했다.
이은정 기자 mybang2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