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콘티넨탈 "차세대 '스마트 키' 시스템 개발"

최종수정 2016.12.14 13:33 기사입력 2016.12.14 13:33

댓글쓰기

스마트폰으로 자동차 시동 '부르릉'

콘티넨탈코리아 엄정우 바디전장 사업부 총괄 대표

콘티넨탈코리아 엄정우 바디전장 사업부 총괄 대표


[아시아경제 이정민 기자] 글로벌 전장 기업 콘티넨탈이 차량 액세스 및 엔진 스타트를 위한 차량 액세스 시스템을 제공한다고 14일 밝혔다.

엄정우 콘티넨탈 코리아 바디전장 사업부 총괄 대표(부사장)는 이날 열린 언론 행사에서 “다양한 솔루션 포트폴리오를 통해 고객은 원하는 기술을 결정할 수 있고 가장 안전하고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키를 선택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콘티넨탈 스마트 액세스는 블루투스(BLE) 기술을 기반으로 핸즈프리 액세스와 엔진 스타트 기능을 제공한다. 저장 서버가 운전자의 스마트폰에 무선으로 액세스 인증을 전송하고, BLE는 이 인증 정보를 스마트폰에서 자동차로 전송하여 유효한 키인지 인식하여 접근을 허용한다.

향후 운전자가 차량에 접근하는 것만으로도 차량 잠금 장치가 해제돼 운전자의 편의성을 더욱 높일 예정이다. 운전자가 탑승하면 차량은 스마트폰의 인증 정보를 확인하여 엔진 시동을 가능하게 한다. 또한 스마트폰을 이용해 현재 차량 위치와 관련된 GPS 데이터, 차량 잠금 또는 해제 여부, 타이어 공기압, 연료 잔여량 등 차량에 대한 세부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콘티넨탈은 운전자가 항시 소지하고 있는 스마트폰에 주목하고 이를 고려한 간편하고 스마트한 솔루션으로 운전자의 커뮤니케이션 요구에 대응하고 있다. 콘티넨탈의 MFST(다기능 스마트 디바이스 터미널)는 ▲스마트폰 배터리 무선 충전 ▲무선 안테나 커플링 ▲NFC 등 3가지 기능을 통합한다.
MFST는 케이블을 이용하지 않고 무선으로 스마트폰과 차량을 연결하는 장치로서, 모듈형 설계가 구현되어 있어 자동차 제조사가 원하는 기능만 선택하여 차량에 구현할 수 있다.

차량 액세스 및 스타트 시스템의 개발에 있어서 콘티넨탈의 최우선 과제는 보안과 안전성이다. 검증된 안전성과 높은 보안 수준을 갖춘 기술만이 솔루션을 평가하고 개발하는 데 사용되고 있다. 또한 엔지니어들은 공격 가능성을 예측하고 능동적으로 예방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엄 부사장은 "해킹 등 우려가 커짐에 따라 보안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다. 이른 시일 내 시장에서 스마트 키를 적용한 차량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민 기자 ljm10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