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대 남성ㆍ50대 여성, 방한의류 구매 가장 적극적

최종수정 2016.12.14 10:16 기사입력 2016.12.14 10:16

댓글쓰기

AK몰, 성별ㆍ연령대별 판매량 1위~50위 분석
여성, 연령 높을수록 패션상품 구매비중↑…50대 54% 차지
2030 남성은 '아우터ㆍ부츠', 4050은 '내의' 구매비중 높아

추운 날씨에 한 시민이 두꺼운 옷을 입고 걸어가고 있다. (사진=아시아경제 DB)

추운 날씨에 한 시민이 두꺼운 옷을 입고 걸어가고 있다.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조호윤 기자]20대 나성과 50대 여성이 방한의류에 가장 적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AK몰에 따르면 최근 3주간(11월21일~12월11일) 20대부터 50대까지 성별ㆍ연령대별 상품 판매량 1위~50위 상품들을 분석한 결과, 여성은 연령대가 높을수록, 남성은 연령대가 낮을수록 방한의류를 많이 구입하는 경향을 보였다. 20대 여성은 패션상품보다 화장품 구매 비중이 3배 이상 높아 피부보습에 민감한 모습을 보였으며, 40~50대 남성은 아우터보다 내의에 관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세한 데이터를 살펴보면, 여성의 경우 연령대가 올라갈수록 패션상품 구매 비중이 커졌다. 20대 여성은 판매량 50위권 중 패션상품 비중이 20%를, 30대 여성은 26%를, 40대 여성은 40%를 차지했고, 50대 여성은 절반이 넘는 54%를 차지했다.

반면 남성은 연령대가 낮을수록 패션상품 구매가 더 많았다. 20대와 30대 남성은 판매량 50위권 중 패션상품 비중이 40%, 42%를 각각 차지했고, 40대와 50대 남성은 그보다 낮은 22%, 36%로 나타났다.

이들이 구매한 패션상품 중 세부 아이템에서도 연령대별 차이가 뚜렷했다. 20~30대 남성은 방한 아우터, 부츠, 캐시미어 소재 슬랙스 등이 50위권 내에 골고루 이름을 올린 반면, 40대~50대 남성은 패션상품 구매의 약 45%를 겨울 내의가 차지했다.
화장품 판매량의 경우 연령대에 거의 반비례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20대 여성은 화장품 비중이 64%로 가장 높은 반면, 30대 38%, 40대 26%, 50대는 28%였다.

조호윤 기자 hodo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