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크리스마스 수요 잡자" 롯데百, 2016 마지막 세일 진행

최종수정 2016.12.14 10:00 기사입력 2016.12.14 10:00

댓글쓰기

12월 마지막 대목 '크리스마스' 특수 기대
아웃도어, 이례적으로 신상품 반값 판매
세일 없던 화장품도 10% 할인

"크리스마스 수요 잡자" 롯데百, 2016 마지막 세일 진행

[아시아경제 조호윤 기자]롯데백화점이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올해의 마지막 대형행사를 기획했다. 부진한 영업실적을 끌어올리기 위해 크리스마스 선물수요라도 잡겠다는 모습이다.

롯데백화점은 15일부터 오는 25일까지 다양한 상품행사 및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 중 12월이 차지하는 비중은 1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2월 매출 중 크리스마스 행사 기간 10일간(18~27일)의 매출 비중은 50%에 이른다.

우선 아웃도어는 다운 패딩 상품 판매의 성수기인 12월에 이례적으로 신상품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롯데백화점 전점에서는 15일부터 18일까지 다운 패딩 신상품을 최대 50% 할인하고 10% 상당의 상품권 증정 프로모션도 동시에 진행한다. 아웃도어 11개 브랜드에서는 다운패딩 일부 품목을 20~50% 할인 판매하고, 이 중에서 노스페이스, 컬럼비아, 밀레 총 7개 브랜드에서는 30만ㆍ60만ㆍ100만원 구매시 10% 상당의 롯데상품권을 증정한다.

실속형 선물을 하는 고객들을 위한 행사도 진행한다. 정관장에서는 오는 25일까지 ‘아이키커’ 상품을 포함해 총 16개 품목을 5~20% 할인 판매하고, 롯데카드로 20만ㆍ40만원 이상 구매시 10% 상당의 2만ㆍ4만원 상품권 증정 행사도 5년 만에 진행한다.

화장품은 15일부터 오는 18일까지 백화점 최초로 10% 할인을 진행한다. 전점 화장품 본매장에서는 엘리자베스아덴, 안나수이, 바닐라코 등 총 14개 브랜드에서 전품목 10% 할인 행사를 진행하고 본점, 잠실점, 영등포점 등 7개 점포에서의 에스티로더, SK-II, 랩시리즈, 맥 등 총 16개 브랜드에서는 롯데카드로 30만원 이상 구매시 10% 할인 행사를 점포별로 선착순으로 진행된다.
‘러블리 크리스마스 완구대전’과 ‘주얼리&시계 선물 특집전’도 진행한다. 우선 본점에서는 오는 21일부터 25일까지 디즈니, 레고 등 총 16개 브랜드가 참여하고 최대 50% 할인하는 ‘완구 선물 상품전’을 진행한다. 골든듀, 판도라, 스톤헨지 등 15개 브랜드에서는 ‘주얼리&시계 러블리 선물특집전’을 오는 25일까지 진행한다. 골든듀에서는 크리스마스 한정판 목걸이 등을 선보인다.

다양한 이벤트도 준비했다. JJ지고트, 트위, 블리블리 등 총 60여개 영패션 브랜드에서는 ‘크레이지 박스’ 이벤트를 진행한다. 본점, 잠실점 등 총 11개 점포 본매장에서 선착순으로 진행하며, 16년 신상품을 최대 70% 할인하여 연말에 고객들이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오는 16일부터 본점, 잠실, 광복점에서는 인기 캐릭터인 ‘포켓몬 윈터 페스티벌’ 팝업 매장을 운영한다. 포켓몬 20주년 기념 한정판 상품 및 크리스마스 기념 캐릭터 인형을 선보이며, 산타복장을 한 피카츄 탈인형과 함께하는 포토 이벤트도 진행하여 이색적인 즐거움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완신 롯데백화점 마케팅부문장은 “최근 불안정한 국내 정세로 소비 심리가 위축되는 상황에서 올해를 마무리하는 행사인 크리스마스 선물 상품전의 성공을 위해 아웃도어 신상품 할인 등 대대적인 행사를 준비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소비 심리를 끌어올려 앞으로도 많은 고객들이 백화점을 방문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호윤 기자 hodo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