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IT 신시장 개척…올해 1억8400만불 수출 실적 달성

최종수정 2016.12.13 12:00 기사입력 2016.12.13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는 2016년도 한해 정보통신 신시장 개척 사업을 통해 총 9600만불 규모의 수출과 8800만불 수준의 수출 계약 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미래부는 13일 강남 팔레스 호텔에서 최재유 2차관이 참석한 가운데 “정보통신 신시장 개척 사업 2016 성과보고회”를 개최하여 사업 수행 기관별 수출·계약 성과와 성공 비즈니스 모델을 공유하고, 프로젝트 참여기업에 대해 그간의 노고를 격려했다.
‘정보통신 신시장 개척사업’은 ‘개도국 대상 신사업 프로젝트’, ‘해외IT지원센터, ‘정보통신 로드쇼’ 등의 사업을 포함한다.

‘개도국 대상 신사업 프로젝트’는 금년 초 수출시장 다변화를 통한 수출활로 모색을 위해 6개국 7개 프로젝트를 선정하고, 현지 전문가 활동을 지원한 결과 베트남, 필리핀, 파라과이 3개국에서 총 4100만불 규모의 공급계약을 성사시켰다.

‘해외IT지원센터’는 현지 정보통신시장의 특성분석을 통한 비즈니스 상담회를 통해 국내기업의 수출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통해 총 9600만불 규모 수출 실적을 달성하였다.
‘정보통신 로드쇼’는 관련 분야 해외진출을 위한 정부 및 기업 간 협력활동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사업 수행기관 간 연계된 글로벌협력단 운영으로 총 4700만불 규모의 계약을 체결시켰다.

정보통신 수출 및 대내외 경제여건이 좋지 못한 상황에서도 중국·미국·일본·동남아 등의 지역에서 정보통신 중소기업 진출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이는 민간기업과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 정보화진흥원(NIA) 등 전문기관 간 상호의 전략과 노하우를 공유하고 협력했기에 가능한 성과다.

미래부 최재유 차관은 "ICT 산업은 IMF, 금융위기 등 국가경제의 위기 때마다 구원투수 역할을 해 왔다고 말하고, 내년에도 올해와같이 기관 간 협력을 통한 효율적 사업운영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더욱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