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세월호 심리치료비 2020년이후에도 지원한다

최종수정 2018.08.14 18:17 기사입력 2016.12.11 10:12

댓글쓰기

경기도청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정부 지원이 중단되는 2020년 이후에도 세월호 사고 피해자들의 심리치료비를 지원한다. 이는 남경필 경기지사의 특별 지사에 따른 것이다.

11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세월호 피해 지원법'에 규정된 지원기간과 상관없이 피해자들이 원할 때 까지 심리치료비를 지원하는 내용을 담은 '세월호 사고 피해자 심리치료비 지원' 조례 제정을 추진한다. 현행 '세월호 피해 지원법'은 2020년 3월28일까지만 한시적으로 심리치료비를 지원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다수의 정신의학과 전문의들의 의견을 종합해보면 재난 등에 의한 외상 후 스트레스 등 심리ㆍ정신적 질환은 최소 10년 이상 지속적인 관리와 치료가 필요하다"며 "미국은 9ㆍ11테러 생존자와 유가족에 대한 심리치료비를 15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국가가 관찰하며 지원하고 있다. 자연 치유 가능성이 희박한 만큼 피해자가 원할 때 까지 장기적으로 치료를 지원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앞서 남경필 지사는 지난해 7월 도 건강증진과 담당공무원에게 치료기간 확대를 위해 특별법 개정을 추진하도록 주문했다. 또 개정이 여의치 않을 경우 조례 제정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따라 도는 '세월호 사고 피해자 심리치료비 지원' 조례 제정을 위해 다음 주부터 경기도의회와 협의에 들어간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심리치료를 받는 세월호 사고 피해자는 총 59명이다. 이 중 56명이 경기도에 살고 있다. 이들 56명의 심리치료비는 올해 2700여만 원이다.
한편, 세월호 피해자들의 심리치료비 지원 확대 내용을 담은 세월호특별법 개정안이 지난달 국회 농축산위원회에 상정됐지만 연내 통과 가능성은 희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