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중그룹, 선박 12척 13억달러 수주

최종수정 2016.12.11 09:57 기사입력 2016.12.11 09:57

댓글쓰기

이란, 경제제재 해제 후 첫 대규모 선박 발주
현대중 대형 컨테이너선, 현대미포 PC선
추가 발주 예상되는 이란 시장 선점효과 기대
국내서도 잠수함, 경비함 등 2척 7000억원 수주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현대중공업그룹이 최근 대형 컨테이너선, PC선 10척과 특수선 2척 등 총 12척, 13억불의 선박을 수주하는 데 성공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9일 오전 서울 계동 현대빌딩에서 이란 소재 선사인 이리슬(IRISL)사와 1만4500TEU급 컨테이너선 및 4만9000톤급 PC선(석유화학제품운반선) 등 총 10척, 7억달러 규모의 선박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따라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은 각각 컨테이너선, PC선을 건조해 오는 2018년 2분기부터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 1월 이란에 대한 경제 제재가 풀린 후 이란이 첫 발주한 선박이라는 점에서 현대중공업은 이번 수주로 시장선점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중동의 자원부국이자 최대시장이기도 한 이란은 제재 해제에 따라 향후 원유와 가스 등 자원과 상품의 물동량 증가로 신규 선박 발주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시장이어서 관련 업계가 주목하고 있는 지역이다.

이번에 현대중공업이 수주한 컨테이너선은 길이 366m, 폭 48.2m, 높이 29.9m로 20피트짜리 컨테이너를 최대 1만4500개까지 실을 수 있다. 현대미포조선이 수주한 PC선은 높이 183m, 폭 32.2m, 높이 19.1m 규모다.
또한 이리슬사의 요청에 따라 현대중공업은 이란 조선산업 발전을 위해 이란 조선소에 기술협력 등 지원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방위사업청과 해양경비안전본부로부터 각각 잠수함 1척, 경비함 1척 등 총 2척, 7000억원을 수주하기도 했다.

이번에 수주한 잠수함인 장보고함은 3,000톤급이며, 해경본부 경비함역시 3000톤급으로 최대속도 28노트로 운항할 수 있다. 현대중공업은 경비함과 잠수함을 각각 2020년, 2023년 발주처에 인도할 계획이다. 이로써 현대중공업은 올해 특수선 분야에서만 6척, 1조6000억원의 수주를 기록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이란에서 발주되는 첫 선박 수주에 성공해 시장을 선점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수주절벽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영업을 경영의 최우선 가치로 삼고, 수주활동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