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함평군 벼 보급종자 확보 ‘이달부터 서둘러야’

최종수정 2016.12.06 10:27 기사입력 2016.12.06 10:27

댓글쓰기

발아시험

발아시험


"종자 보급량 감소 예상...자가 종자 확보 당부"
"군농업기술센터 자율교환 종자 발아시험 지원"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함평군(군수 안병호)은 6일 정부 보급종 공급이 차질을 빚을 전망이어서 내년도 벼농사 종자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이달부터 준비해야한다고 당부했다.

올해 주요 보급품종은 새누리, 동진찰, 운광, 미품, 새일미, 신동진 등으로 피해립 검사규격 3%를 초과하는 수발아 피해가 많아 공급량이 대폭 줄어들 전망이다.

이에 군은 농가에 자율교환이나 자가종자 이용 등 서둘러 자체적으로 종자를 확보할 것을 당부했다.

또 자율교환 종자가 우량인지 알 수 있도록 농업기술센터에서 발아시험을 지원한다.

수발아는 육안으로 구별되지 않기 때문에 발아율 검사 85% 이상의 것을 확보하면 된다.

군 관계자는 “올해 수발아 피해가 많아 정부 보급종 공급이 대폭 줄어들 전망”이라며 “농가에서 우량 자가 종자를 미리 확보해 두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