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화장품 할인, 알고 보니 가맹점 쥐어짜기..공정위, 토니모리 '갑질' 적발

최종수정 2016.12.01 13:49 기사입력 2016.12.01 13:35

댓글쓰기

할인비용 떠넘기고 영업지역 일방 축소

토니모리 광고(아시아경제 DB)

토니모리 광고(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화장품 업체 토니모리가 가맹점에 할인행사 비용을 떠넘기고 영업지역을 일방적으로 축소하는 등 '갑질'하다 적발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1일 "판촉비 부담 조건, 영업지역 등 계약 조건을 일방적으로 가맹점에 불리하게 변경한 토니모리에 시정 명령하고 과징금 10억7900만원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토니모리 가맹본부는 2011년 이전까지 제품 할인판매에 따른 마진 축소분을 가맹점과 5:5(판매가격 기준)로 부담했다가 2011년부터 2014년 7월까지 가맹본부 부담분을 판매가격이 아닌 '공급가격의 50%'로 바꾸고 나머지를 가맹점에 떠넘겨 본부 부담을 줄였다.

2012~2013년에는 이전에 없었던 '빅세일 10% 할인' 행사를 새로 만들고 할인비용 전부를 가맹점에 부담시킨 사실도 드러났다.

토니모리 가맹본부가 계약 조건을 일방적으로 변경한 탓에 가맹점 사업자들은 매년 수백만원에서 1000만원까지 추가로 판촉비용을 부담했다.
토니모리 가맹본부는 2014년 8월 이후 73개 가맹점과 계약을 갱신하는 과정에서 가맹점 간 거리와 무관하게 영업지역을 도보 30m~100m 내로 좁혀 설정하기도 했다.

일부 가맹점에 대해서는 백화점·쇼핑몰 등이 있는 특수상권이라는 이유로 영업지역 범위를 불명확하게 설정해 자의적으로 축소할 여지를 남겼다.

영업지역을 좁게 설정한 계약을 받아들이지 않은 일부 가맹점에 대해서는 계약 갱신을 거부하고 물품 공급을 중단했다.

조사 결과 토니모리는 주요 상권에 토니모리 세컨드 브랜드인 라비오뜨를 진입시키기 위해 기존 가맹점의 영업지역을 부당하게 축소한 것으로 밝혀졌다.

권혜정 공정위 가맹거래과장은 "이번 제재로 영업지역을 지나치게 협소하게 설정해 향후 인근 추가 출점을 용이하게 하려는 일부 가맹본부에 강력한 메시지를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