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헬로비전 상암 신사옥 확장·이전…"'넥스트 케이블' 위해 심기일전"

최종수정 2016.11.29 14:42 기사입력 2016.11.29 14:42

댓글쓰기

CJ헬로비전 상암 신사옥 확장·이전…"'넥스트 케이블' 위해 심기일전"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LG헬로비전 이 29일 신사옥 입주식을 갖고 '디지털 드림타워' 시대를 알렸다.

CJ헬로비전 본사와 경인본부 임직원 500여 명은 신사옥 15개 층 가운데 절반인 7개 층을 사용하고, 나머지 공간은 임대 사무실로 활용된다.
이날 임직원들은 돼지머리 모양의 커다란 케이크를 놓고 순탄한 출발을 기원했다. 헌금은 공부방과 복지센터 등 기부금으로 쓰인다.

CJ헬로비전 관계자는 "자체 사옥은 2002년 창립 이후 처음"이라며 "이번 사옥 이전을 심기일전의 계기로 삼고 '넥스트 케이블(Next Cable TV)'을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