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헬로비전, 3분기 영업이익 238억원…전년비 23.5%↓(종합)

최종수정 2016.11.03 17:15 기사입력 2016.11.03 17: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LG헬로비전 이 올해 3분기에 영업이익 238억원을 기록해 전년동기대비 23.5% 감소했다고 3일 공시했다.

매출 2803억원, 당기순이익 166억원으로 전년비 각각 5.3%, 6.3%씩 감소했다. 전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동일한 수준을 나타냈지만, 영업이익은 프로그램 사용료와 주문형비디오(VOD) 수급 비용이 상승하면서 1.4% 감소했다.
지속적인 재무구조 개선 노력으로 차입금이 감소해 이자비용이 줄면서 당기순이익은 10.6% 증가했다. 9월말 기준 CJ헬로비전의 부채비율은 87.2%로 2015년말 대비 23.1%p 개선됐다.

주목할 점은 인수ㆍ합병이 무산된 이후 발 빠른 영업 정상화 노력에 힘입어 케이블방송 가입자와 방송 가입자당평균매출(ARPU)이 소폭 반등세로 돌아섰다는 점이다.

케이블방송 가입자는 지난 2014년 3분기 이후 8분기만에 소폭 증가한 409만 6000명을 기록했다. 핵심 수익지표인 방송 ARPU도 지난 2015년 3분기 이후 4분기 만에 전분기 대비 1.2% 증가해 8029원을 나타냈다.
디지털케이블방송 가입자는 260만 1000명으로 전분기 대비 2만명, 전년 동기 대비로는 6만 9000명 증가했다. 디지털케이블방송 ARPU는 1만558원으로 전분기 보다 141원 상승했다. 9월말 현재 CJ헬로비전의 디지털 전환율은 64%다.

남병수 CJ헬로비전 경영지원담당은 “매년 반복되는 지상파 재송신료 및 홈쇼핑송출수수료 협상 등 불확실한 변수가 여전히 남아 있긴 하지만, 기업 경영 활동이 빠른 속도로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며 “지속적인 인프라 투자나 기술 개발(R&D)로 방송 본연의 경쟁력을 강화해 4분기에도 방송 가입자와 ARPU 반등세가 지속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알뜰폰인 헬로모바일 사업부문도 인수ㆍ합병 추진으로 위축됐던 영업이 정상화되면서 가입자 감소폭이 크게 둔화됐다. 불확실성이 해소되고 가입자 확대를 위한 교두보가 마련된 만큼 4분기에는 가입자가 순증세로 전환될 것으로 예상된다.

LTE 서비스 가입자 비중 또한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9월말 기준 82만 3000명의 가입자 중 46%가 LTE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3분기 헬로모바일 ARPU는 지난 8월 출시한 초저가 유심요금제가 인기를 끌면서 전분기 대비 소폭 감소한 2만2026원을 기록했다.

경영 정상화를 추진중인 CJ헬로비전은 향후 ▲방송 및 알뜰폰 사업 경쟁력 강화 ▲N스크린(OTT) 서비스 확대 ▲데이터 기반의 방송 서비스 제공 ▲신수종 사업 진출을 통해 유료방송과 미디어 시장에서 경쟁 우위를 확보해 나갈 방침이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