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김영한 前 수석의 죽음 "김기춘, 우병우, 박근혜 때문"

최종수정 2016.12.19 20:58 기사입력 2016.11.21 08:52

댓글쓰기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 사진=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인철 인턴기자]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최순실 게이트 4탄이 다뤄졌다.

20일 방송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세상을 떠난 최경락 경위와 김영한 전 민정수석에 대해 다뤘다.
앞서 2014년 정윤회 게이트가 불거졌다. 최순실 전남편 정윤회의 국정개입 문건 보고서가 세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문건에는 문고리 3인방과 관련해 10여 명의 사람들(십상시)이 국정농단을 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당시 박근혜 대통령은 문건 유출과 관련해 "결코 있을 수 없는 국기 문란 행위"라고 규정했다. 이후 문건을 작성한 공직자에 대한 영장이 청구되고, 유출자로 지목된 두 명의 경찰이 체포됐다.

법원은 검찰의 물증만으로는 최 경위 등이 문건을 유출했다는 사실을 입증하기 어렵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다음날 최 경위는 자살했다.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해당 문건에 대해 추적했다. 전 청와대 관계자는 "그때 제대로 수사가 안 이뤄져서 그런다. 2014년 초까진 양 쪽이 주고받으며 싸운거다"며 "갑자기 김기춘이 조응천, 박관천을 잘랐다. 문고리 3인방이 더 센 걸로 본거다'라고 말했다.

제작진은 또 상관의 국회 출석 지시를 거부하고, 사퇴한 뒤 1년 6개월만에 사망한 고 김영한 전 수석의 모친을 만났다.

김영한 전 수석의 모친은 "급하게 술을 마셨다. 급성 간암이 왔다"며 "김기춘한테 전해달라. 우리 영한이를 이렇게 만든 건 김기춘, 우병우다. 대통령도 거기 있다"고 말했다.


정인철 인턴기자 jungincheo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제시 '완벽한 S라인' [포토] 노제 '물오른 미모' [포토] 아이유 '여신 강림'

    #연예가화제

  • [포토] 정호연 '대세의 화보' [포토] 조이 '청바지 여신' [포토] 허니제이, 깜찍 매력에 '심쿵'

    #스타화보

  • [포토] 제시 '미국 스타일'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