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곡성 ‘성륜사 가는 길’늦가을의 정취 물씬

최종수정 2016.11.20 15:52 기사입력 2016.11.20 15:52

댓글쓰기

곡성 ‘성륜사 가는 길’늦가을의 정취 물씬

"곡성군 오는 26일 희망곡성 토닥토닥 걷기행사 개최 "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이제 제법 날이 차갑다. 더 늦기 전에 늦가을의 정취를 느끼며 잠시나마 여유를 가져보는 건 어떨까. ‘성륜사 가는 길’이 오색 단풍으로 물들더니 어느 덧 하나 둘씩 낙엽이 지며 가을의 끝자락에 와있다.
곡성군(군수 유근기)은 오는 26일 ‘희망곡성 토닥토닥 걷기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희망곡성 토닥토닥 걷기 행사’덕분에 매월 1회 주민들은 지역의 숨은 명소를 찾아 삼삼오오 모여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함께 걸으면서 아름다움을 만끽하고 있다.

이번에는 옥과면 지동마을에서 성륜사까지 총 5km를 걷게 된다. 정답게 이야기를 나누며 한발 한발 걸으면 단풍으로 물든 늦가을의 멋을 느낄 수 있다. 옥과 성륜사에 도착해 한 바퀴 돌고나면 그 동안의 번잡스러운 마음에서 벗어나 잠시나마 평온함을 느낄 수 있다. 성륜사 옆으로는 옥과미술관이 기다리고 있다. 아산 조방원 선생의 작품을 비롯해 다양한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성륜사 가는 길’은 가족과, 친구, 연인들이 행복을 나누며 함께하는 길로서 손색이 없다. 오는 26일 ‘희망곡성 토닥토닥 걷기 행사’가 기다려지는 이유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