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朴대통령 범죄혐의 아직 단정하기 어렵다…정쟁 중단하라"

최종수정 2016.12.19 20:56 기사입력 2016.11.20 13: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새누리당은 20일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이 범죄 혐의에 공모했다는 검찰의 판단에 대해 유보적 입장을 취했다. 박 대통령에 대한 검찰 대면조사와 특별검사·국정조사를 거쳐 진상이 가려질 것이라고 밝혔다. 오히려 "정치권이 당장이라도 소모적 정쟁을 중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17일 친박(친박근혜)으로 이뤄진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가 향후 당 진로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지난 17일 친박(친박근혜)으로 이뤄진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가 향후 당 진로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염동열 수석대변인인은 이날 검찰의 중간수사 결과 발표 직후 현안브리핑에서 "검찰의 대통령 공모 혐의 판단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직접 수사를 받지 않아 아직 단정하긴 어려운 사안"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향후 계속될 검찰 조사와 특검 및 국정조사를 통해 사실이 보다 신속하고 명명백백히 밝혀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새누리당은 국민께 재삼 간절한 사과와 용서를 구하며, 더 깊은 성찰과 반성으로 난국 타개의 무거운 책임으로 받아들인다"면서 "정치권은 최순실 사태는 검찰 조사에 맡기고, 국정을 정상화하기 위해 소모적인 정쟁은 즉각 중단해달라"고 촉구했다.

또 "여야는 더 지체하지 말고 당장 머리를 맞대고 국정혼란을 안정화시킬 정치로드맵을 국민께 제시해 주시길 바란다"면서 "국회가 더 큰 책임감으로 난국타개의 걸림돌이 아닌 해결사로서 온몸을 다 바쳐 나서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민경욱 원내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대통령 측근인) 피의자 3명의 범죄사실이 명확하게 드러나 국민적 궁금증이 해소된 것을 환영한다"면서 "향후 수사 진행과정을 국민과 함께 예의주시하겠다"고 덧붙였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