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원에 '류준열 가로숲길' 생긴다

최종수정 2016.10.24 07:41 기사입력 2016.10.24 07:41

댓글쓰기

배우 류준열

배우 류준열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 수원 영통구청 앞 효원로 200m 구간에 배우 류준열(30) 씨의 이름을 딴 '류준열 스타숲 가로숲길'이 조성된다. 류준열 가로숲길은 류씨의 팬클럽이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조성한 600여만 원으로 만들어진다.

류씨는 수원 출신 배우로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월까지 방영돼 '응답하라 1988'에 '김정환' 역으로 출연해 스타 반열에 올랐다.
류씨 팬클럽은 '어려운 이들을 돕는 것이 꿈'이라는 류씨의 뜻에 따라 꾸준히 나눔을 실천해왔다. 지난 3월 수원시종합자원봉사센터를 통해 수원 지역 무료 급식 단체 12곳에 쌀 3.5톤을 전달하는 등 올해 기부한 쌀만 6톤에 이른다. 또 캄보디아에 '류준열 우물 1호'를 기부하고, 아프리카 탄자니아 아이들에게 옥수수가루와 밀가루 1톤을 전달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24일 수원시청에서 김형수 트리플래닛 대표와 '시민참여형 숲 조성 캠페인'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시민참여형 숲 조성 캠페인 공동기획ㆍ추진 ▲조성된 숲 지속 관리 ▲시민과 기업의 자발적인 숲 조성 참여 유도 및 홍보 등을 진행하게 된다.
특히 수원시는 시민 참여형 숲 조성을 위한 부지를 제공하고, 트리플래닛은 부지에 숲을 꾸미게 된다. 조성 기금은 시민 크라우드 펀딩으로 마련하게 된다.

류준열 가로숲길에는 오는 11월 주목(朱木)이 식재된다.

트리플래닛은 스타숲, 추모숲, 기념숲 등 다양한 주제의 숲을 조성하고 문화 콘텐츠를 발굴하는 기업이다. 이 회사는 지금까지 '오드리 헵번-세월호 기억의 숲', '연평해전 영웅의 숲',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기리는 '소녀들을 기억하는 숲' 등 116개 숲을 만들어 나무 55만 그루를 심었다. 

염태영 시장은 "관광 명소가 될 수 있는, 다양한 시민 참여형 숲을 조성하겠다"며 "수원을 찾는 관광객이 증가하고 지역 경제가 활성화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