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영철 후임 ‘펀펀 투데이’ DJ 조정식 “이름 걸고 라디오를 하려니 떨리네요”

최종수정 2016.10.24 07:40 기사입력 2016.10.24 07:40

댓글쓰기

'조정식의 펀펀 투데이'의 조정식 아나운서, 사진= 조정식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캡처

'조정식의 펀펀 투데이'의 조정식 아나운서, 사진= 조정식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캡처


[아시아경제 정인철 인턴기자] SBS의 조정식 아나운서가 '김영철의 펀펀 투데이' 후임으로 마이크를 잡는 심경을 인스타그램에 남겼다.

조정식 아나운서는 "이름을 걸고 라디오를 하려니까 떨리네요"라며 "조정식의펀펀투데이(am05~07)첫방송입니다!"라며 긴장된 마음을 전하며 프로그램에 대한 홍보도 잊지 않았다.
또 이번 개편을 통해 '펀펀 투데이'는 종전 오전 6시부터 7시까지 1시간 방송되던 것이 오전 5시부터 7시로 확대 편성된다.

한편 조정식 아나운서는 지난 2012년 아나운서 공채를 통해 SBS에 입사했으며, '생방송 투데이', 'SBS 8 뉴스'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시청자와 만난 바 있다.

정인철 인턴기자 jungincheo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