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중미 FTA 7차 협상 개최

최종수정 2016.10.24 06:00 기사입력 2016.10.24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산업통상자원부는 우리나라와 중미 6개국간 자유무역협정(FTA) 제7차 협상이 24~31일 서울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중미 6개국은 코스타리카, 엘살바도르, 과테말라, 온두라스, 니카라과, 파나마 등 중미경제통합상설사무국(SIECA) 회원국들로 구성됐다. 이들 6개국은 중남미 GDP 5위(2247억달러), 인구 3위(4420만명)의 시장이다.
우리나라와 중미 6개국은 지난해 6월 협상 개시를 선언한 이래 지난 9월까지 8차례 협상(본협상 6회, 회기간 회의 2회)을 진행해왔다.

이번 협상에서는 상품, 원산지, 서비스·투자, 지재권, 정부조달, 협력 등 분야를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중미 6개국들의 국가별 민감도와 관심도를 고려한 시장개방 협상을 진행하는 등 협상을 가속화할 예정이다.

특히 자동차, 기계, 철강 등 수출 유망품목 개방, 서비스·투자 자유화, 정부조달 시장 개방을 위한 협의를 진행하고, 중소기업 협력, 지식재산권 강화 등을 통해 우리 기업의 대(對)중미 시장 진출 기반을 마련하기로 했다.
여한구 산업통상자원부 FTA정책관은 “성장 잠재력이 높은 중미 국가들과의 FTA를 통해 대중미 시장 교역 및 투자 환경을 개선해, 우리 기업들의 수출 증대와 투자 진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김학도 통상교섭실장은 24일 한-중미 FTA 협상 진전 방안 등 논의를 위해 중미 6개국 차관들과 만찬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