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정현 "朴대통령, 우병우·최순실 관련 여론 잘 알고있다"

최종수정 2016.10.23 20:02 기사입력 2016.10.23 20:02

댓글쓰기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사진=아시아경제DB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23일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을 둘러싼 각종 의혹 논란과 관련 "그에 대한 여론과 제가 생각하는 문제점을 지적했고, 대통령도 그런 부분을 잘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경기도 안성 한경대에서 열린 학생 간담회에 참석한 뒤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전날 충북 청주 당원 교육에서 '우 수석 관련 각종 의혹이 국민정서와 맞지 않아 대통령께 교체를 건의했다'고 말한 데 대해선 "사퇴 건의가 아니었고, 시중 여론을 전한 것"이라고 부인했다.

그러면서 "그런 의혹이 제기됐을 때 의혹만으로 바로 사퇴하게 된다면 누가 소신껏 신념을 갖고 일을 하겠느냐"며 "일단 검찰수사를 하고 있으니 그걸 보고 조치를 취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과의 대화에서 이른바 '최순실 의혹'과 관련된 내용도 있었느냐는 질문에 "다른 것은 얘기하지 않겠다. 대통령과 한 모든 대화 내용을 얘기할 수는 없다"고 말을 아꼈다.
다만 "어쨌든 대통령도 워낙 정치를 오래 한 분이고, 국민 여론이나 흐름에 대해 잘 알고 계신다"고 밝혀 이에 대한 논의가 있었음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그는 "의혹이 제기됐을 때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은 본인이 시인할 수밖에 없게 하든지, 아니면 검찰 수사를 하는 것"이라며 "검찰 수사를 해서 문제가 있으면 법과 원칙대로 처리하고, 재판을 하는 게 법치국가이고 정상국가가 아니겠느냐"고 지적했다.

특히 '여당이 최씨를 비호하고 있다'는 야당의 주장에 대해서는 "그분을 정당에서 커버할 필요도 없고, 의혹이 사실인지 아닌지도 모르는데 우리가 해명할 필요도 없다"면서 "제대로 모르면서 어쩌라는 얘기냐. 알아서 감옥 들어가라는 얘기냐"라고 반문했다.

또 미르·K스포츠 재단 관련 예산이 최 씨측으로 흘러 들어간 정황이 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국회에서 그런 정황이 제기된 것은 잘한 것"이라면서 "그런 정황이 있으니 수사를 하는 것이고, 그것을 명확히 밝힐 수 있는 것은 수사"라고 거듭 주장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