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GS25, 햅쌀로 만든 도시락 출시

최종수정 2016.10.21 09:22 기사입력 2016.10.21 09:22

댓글쓰기

도시락 등 미반상품 밥 햅쌀로 변경
GS25, 햅쌀로 만든 도시락 출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호윤 기자]GS25가 쌀 수확시기에 맞춰 햅쌀로 만든 도시락을 출시했다. GS25는 다음 달까지 ‘햅쌀도시락’을 한정판매한다고 21일 밝혔다. 다음달부터 GS25에서 판매하는 모든 도시락, 김밥, 주먹밥(이하 미반상품)에 사용되는 밥은 올해 수확한 햅쌀로 지어 사용하고, 햅쌀을 사용한 먹거리 상품에는 햅쌀사용 스티커를 붙여 고객들에게 햅쌀로 지은 밥으로 만들었다는 것을 적극 알린다는 방침이다.

GS25는 매년 햅쌀이 수확되면 모든 미반상품의 밥을 햅쌀로 변경해서 사용하고, 다음 해 햅쌀이 나올 때까지 농협으로부터 3일 이내 도정된 쌀만을 공급받아 미반상품을 만들어 왔다. 올해는 미반상품의 쌀을 변경하면서 ‘햅쌀도시락’까지 선보이게 된 것. 햅쌀도시락은 햅쌀밥의 중량을 10% 늘렸다.
햅쌀 도시락은 그릴불고기, 치킨가라아게, 오리주물럭, 도라지구이, 계란말이와 같은 메인 반찬과 함께 콩나물볶음, 고추잎나물, 총알새송이버섯볶음, 볶음김치까지 총 9종류의 반찬으로 구성됐다. 가격은 4000원.

GS25가 이처럼 햅쌀 사용을 적극 알리는 것은 편의점 먹거리에 대한 루머와 오해를 불식시키기 위함이다. GS25는 매년 11월경 당해 수확한 햅쌀을 농협으로부터 공급받아 미반상품에 사용하고 있으며, 다음 해 햅쌀이 나올 때까지 도정한지 3일 이내인 쌀만을 사용 중이다.

올해 GS25의 쌀 매입량은 지난 해 2배를 넘었다. 올해 상반기에만 쌀 8500t을 매입해 지난 해 연간 매입량인 7800t을 넘어섰으며, 올해 말까지 1만7000t의 물량을 추가 매입해 쌀 소비 촉진에 앞장선다는 입장이다.
정재현 GS리테일 편의점 도시락 상품기획자(MD)는 “매년 당해 수확된 햅쌀을 사용해 다음 해 햅쌀이 나올 때까지 3일 이내 도정된 쌀만을 사용해 밥맛을 유지하고 있다”며 “올해는 햅쌀 스티커 부착에서 더 나아가 햅쌀도시락까지 출시해 고객들에게 가성비 좋은 만족스러운 도시락을 제공하면서 햅쌀 사용을 적극적으로 알려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호윤 기자 hodo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