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감 나선 폭스바겐 사장, 배상계획 요구에 '묵묵부답'

최종수정 2016.10.14 19:40 기사입력 2016.10.14 19: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요하네스 타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총괄사장이 배출가스 조작 여부와 배상 계획에 대한 답변을 회피했다.

14일 요하네스 사장은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 자리에서 배출가스 저감장치 불법조작에 대해 인정하지 않았다. 이날 윤후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정부가 배출 가스 저감장치를 임의 조작한 것을 인정하라고 공문을 보내면서 이 공문에 응답 안하면 이를 인정한 것으로 간주하겠다라고 했다"며 "하지만 폭스바겐은 응답을 안했는데 이는 잘못을 부정하지 않는 것이냐"라고 질문했다.

이에 요하네스 사장은 "한국은 미국과는 상황이 다르다"며 "기술적으로나 법적으로 복잡한 상황이 얽혀있어 이 자리에서 구체적으로 말씀을 드릴 수 없다"고 전했다.

신보라 새누리당 의원도 사회적 배상에 대한 입장 표명을 요구했지만 요하네스 타머 사장은 "정부 당국과 모든 상황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하고 있다"며 "불편함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폭스바겐 측의 비협조적인 태도가 이어지자 홍영표 환경노동위원회위원장은 "폭스바겐의 불행행위로 인한 피해보상이 미국과 한국이 다르게 진행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끝까지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 폭스바겐 디젤게이트 피해자들은 최근 환경부를 감사해달라며 감사원에 심사청구를 제기하기로 했다. 폭스바겐 피해자 5354명을 대리하는 법무법인 바른의 하종선 변호사는 "환경부가 기존 원칙과 방침을 포기하는 등 납득할 수 없는 행태를 벌인 것은 폭스바겐 사태를 올바르게 해결하기를 포기한 것"이라며 "환경부의 위법한 직무행위에 대해 책임을 지우고자 피해자들을 대리해 오는 20일 이전에 심사청구를 제기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