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 혁신세미나]미래 준비 나선 SK CEO… "독하게 변해야 생존 가능"

최종수정 2016.10.14 16:00 기사입력 2016.10.14 16:00

댓글쓰기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12일 이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16년 CEO세미나에 참석, 주력 관계사 CEO들에게 근본적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실천을 당부하고 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12일 이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16년 CEO세미나에 참석, 주력 관계사 CEO들에게 근본적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실천을 당부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SK CEO들이 변화와 실천에 나선다. 독하게 변화하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그동안 논의했던 ▲사업모델 혁신 ▲자산효율화 ▲일하는 방식의 변화를 강력히 실천하기로 했다. 각 관계사의 실력을 냉정하게 따진 결과, 생존은 물론 성장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치열한 실천이 필요하다고 절감한 것이다.

SK CEO들은 지난 12일부터 2박3일간 이천 SKMS연구소에서 진행된 '2016년 CEO 세미나'에서 변화와 실천 의지를 다졌다. 이번 세미나에는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김창근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을 비롯해 정철길 에너지·화학위원장(SK이노베이션 부회장 겸임), 임형규 ICT위원장, 유정준 글로벌성장위원장(SK E&S 사장 겸임) 등 7개 위원회 위원장과 장동현 SK텔레콤 사장, 문종훈 SK네트웍스 사장, 박성욱 SK하이닉스 사장 등 16개 주력 관계사 CEO와 관련 임원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세미나를 통해 SK 각 관계사들은 최 회장이 지난 6월 확대경영회의에서 주문한 근본적 변화·혁신을 위해 ▲업을 선도하거나 판을 바꿀 사업모델 구축 ▲치열한 문제해결 등 실행력 제고 ▲글로벌 인재 확보 및 핵심인재 육성 ▲글로벌 영토 확장을 위한 기술력 확보 ▲임직원 역량을 최적화할 업무환경 도입 등 그동안 준비해온 과제들을 실천에 옮기기로 했다.

특히 SK CEO들은 이번 세미나에서 각 관계사들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는데 필요한 실력과 경험, 이를 뒷받침할 시스템과 문화를 갖추고 있는지에 대한 객관적 자기검증과 철저한 자기반성을 거쳐야 지속가능한 혁신의 실천방법을 찾을 수 있다고 의견을 모았다.

또한 수펙스추구협의회 산하 7개 위원회는 각 관계사들이 이 같은 방법으로 근본적 혁신을 실천할 수 있도록 사업개편, 인재육성, 기업문화 측면에서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
개별 CEO의 혁신방안 발표 및 토의 형식으로 진행된 이번 세미나는 예정 시간을 넘기며 토론이 진행되는 등 그 어느 때 보다 긴장감이 넘친 것으로 알려졌다. 마지막 날에는 CEO들이 변화·혁신을 실천해 나가겠다는 각오를 밝히는 자리도 마련됐다고 SK측은 설명했다.

미래성장을 담보할 사업구조 혁신에 대한 최 회장의 주문에 SK CEO들은 그간의 사업구조 혁신 노력이 '변화를 위한 변화'이거나 '익숙한 사업 틀을 벗어나지 않는 혁신'에 그쳤다고 보고했다. 이에 ▲과감한 M&A 통한 신성장동력 확보 ▲주요 사업조직의 중국·미국 등 글로벌 전진 배치 ▲핵심 사업의 글로벌 파트너링 강화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IoT(사물인터넷)와 AI(인공지능) 등 신기술 확보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밖에 SK CEO들은 70년대 오일쇼크를 비롯해 IMF 사태, 글로벌 금융위기 등 숱한 외부 역경 속에서도 SK그룹이 진화·발전해 올 수 있었던 힘의 원천은 그룹의 기업문화인 'SKMS (SK경영관리체계)'에 있다고 보고, 환경변화에 맞게 SKMS도 개정해 그룹의 핵심 자산화하자는데 합의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