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EB하나銀, '영업점 묶기' 승부수

최종수정 2016.10.14 10:47 기사입력 2016.10.14 10:47

댓글쓰기

105곳 15개 허브지점으로 그룹화…점포수 축소에 자원 공유로 효율성 높여

KEB하나銀, '영업점 묶기' 승부수

[아시아경제 강구귀 기자] KEB하나은행이 전국 105개 영업점을 15개 거점(허브) 영업점으로 그룹화하는 작업에 돌입했다. 그룹 내 영업점의 자원을 공유해 영업점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전략이다.

KEB하나은행 관계자는 14일 "이번달부터 각 영업점의 지역적 특성과 인원 구성 등을 감안해 전국에 15개 허브지점을 선정하고 있다"며 "이 작업은 올해말까지 계속된다"고 밝혔다.

서울의 삼성역기업센터가 거점 영업점으로 1차 선정됐다. KEB하나은행은 올해말까지 경기도, 충청도, 영남, 호남 등 전국 각 권역에 있는 영업점 15개를 허브 영업점으로 선정할 계획이다. 허브 영업점 밑에는 인근 영업점 6개가 속해 영업점 7개가 하나의 그룹을 이룬다. 허브 영업점이 15개 있는 것을 고려하면 총 105개의 영업점이 묶이게 된다. KEB하나은행은 파일럿 테스트 후 통합은행에 맞는 모델을 만들어 전국 영업점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KEB하나은행의 이같은 거점 영업점 육성 작업은 영업점 효율화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KEB하나은행은 그동안 영업점이 계속 줄어드는 상황에서 한 지점의 커버리지 영역이 넓어져 영업 사각지대가 생겨났다. 실제로 KEB하나은행의 영업점은 외환은행과의 통합 기준으로 ▲2013년 989개 ▲2014년 951개 ▲2015년 934개에 이어 지난 9월 말 885개로 지속적으로 줄었다. 영업점이 3년여 동안 100여개 이상 줄어든 셈이다.

KEB하나은행은 점포수는 지속적으로 줄여나가되 영업의 사각지대는 최소화하는 전략으로 거점 영업점 육성 전략을 꺼낸 셈이다. 영업점마다 기업금융 등 특화인력이 서로 다른 만큼 상호 인력 파견 등으로 각 그룹별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그룹에 묶인 지점의 경우 직원에 대한 성과 평가도 각 지점별 KPI(핵심성과지표) 달성 외에 그룹내에서의 협업 지표를 추가로 평가 기준에 넣기로 했다.
KEB하나은행 고위관계자는 "영업점 그룹화 전략을 통해 영업점 통폐합으로 인한 영업 사각지대를 줄일 수 있다"며 "고객의 니즈(Needs)를 보다 충실하게 만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강구귀 기자 ni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