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짜사나이' 퍼펙트 병사 이시영, "배우야 군인이야"

최종수정 2016.10.03 12:41 기사입력 2016.10.03 12:41

댓글쓰기

이시영. 사진=MBC '진짜사나이' 방송 캡쳐

이시영. 사진=MBC '진짜사나이'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진짜사나이' 이시영이 여배우의 이미지를 완전히 벗고 진정한 군인으로 거듭났다.

2일 방송된 MBC '일밤-진짜 사나이2'에서는 문무대왕함에 탑승한 '해군부사관' 특집 출연자 10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시영은 훈련 중 무려 25kg 무게의 모의탄을 가뿐히 들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반면 '약골의 아이콘' 박재정은 남자임에도 모의탄을 들지 못해 비웃음을 샀다.

박재정은 "이시영 하사가 하나도 힘 안 들이고 드는 것을 보고 제가 좀 한심했다"라며 부끄러움을 호소했다.

식사 시간 이시영은 밥을 3그릇이나 먹어치우며 남군마저 혀를 내두르는 먹방을 선보였다. 양껏 먹은 이시영은 "이제 좀 살 것 같다. 이제야 배가 좀 제대로 보인다"라며 만족감을 보였다.
암기력도 빛났다. 호랑이 갑판장의 질문 공세에서 이시영만이 유일하게 모든 정답을 맞춰 감탄을 자아냈다.

실탄사격 훈련에서도 이시영은 32kg의 사출단을 가뿐히 들었다. 이시영은 "몸 쓸 때가 가장 좋다"며 훈련을 즐기는 듯한 태도를 보였다. 전화수 임무에서도 실수 없이 완벽하게 해내 눈길을 끌었다.

이시영의 모습을 본 시청자들은 "남군,여군 모두 합쳐 역대 진사 출연한 모든 연예인들 중 전투능력 탑인듯" "이시영...뭘해도 성공할듯" "이시영 이제 내 롤모델이 됨...존경합니다" "이시영 혼자 진사찍고 있는 줄" 등 열띤 호응을 보였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