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마장 방문 2명 중 1명 도박중독…카지노에 버금"

최종수정 2016.09.23 09:49 기사입력 2016.09.23 09:44

댓글쓰기

"경마장 방문 2명 중 1명 도박중독…카지노에 버금"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경마장을 찾은 두 명 가운데 한 명은 도박중독이라는 분석결과가 나왔다.

23일 한국마사회가 이만희 새누리당 의원에게 제출한 경마 도박중독 유병률에 따르면 2014년 기준 경마의 중독률은 49.1%로 나타났다.
이는 국내 전체 사행산업 가운데 내국인 대상 카지노의 중독률(61.8%) 다음으로 높은 수준이다.

특히 장외 발매소의 중독률은 52.9%에 달했다. 마권 장외발매소는 전국에 31곳이다. 경마장 본장의 중독률은 44.3%다.

이 밖에 경륜 39.9%, 경정 35.2%, 체육진흥투표권(스포츠토토) 14.5%, 복권 10.2% 순으로 중독률이 높았다.
이처럼 경마가 내국인 카지노 보다 큰 중독성을 가졌지만 마사회의 중독 치유예산은 매우 적은 수준에 불과하다고 이 의원은 지적했다.

마사회 매출총이익은 2011년 6693억원, 2012년 6617억원, 2013년 6488억원, 2014년 6464억원, 지난해 6574억원이다.

그러나 마사회의 도박중독 예방·치유 예산은 지난해 45억6000만원으로 매출이익의 0.69%에 불과했다.

이 의원은 "중독률이 높은 장외 발매소 중 도박중독치료센터가 있는 곳은 용산, 분당, 영등포, 대전 등 4곳에 불과하다"며 "마사회는 관련 예산을 대폭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