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석 이후 9월 FOMC 등 글로벌 주요 이벤트 주목해야"

최종수정 2016.09.16 11:45 기사입력 2016.09.16 11: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추석 연휴가 끝나면 국내 증시엔 글로벌 주요 이벤트들이 줄줄이 다가올 전망이다. 오는 20일 열리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비롯해 10~11월 사이 이탈리아 개헌투표와 미국 대통령선거 등 정치이벤트도 대기중이다.

16일 신한금융투자에 따르면 오는 20~21일 9월 FOMC가 열리는 가운데 ISM 제조업지수와 비농업취업자 등 8월 경제지표 부진이 9월 기준금리 인상 우려를 덜어줬다. 연방기금 선물시장에 내재된 9월 금리인상 확률은 32%로 고용지표 발표 이후 4.0% 포인트 하락했다. 연내 한 차례의 기준금리 인상을 천명한 이상 12월 금리인상에 무게가 더 실린다.
이승준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9월 FOMC가 완전한 노이즈 없이 지나갈 수 있을지는 불확실하다"며 "소비와 투자 등을 중심으로 매크로 환경은 분명 지난해 12월 금리인상 시기보다 우월하다"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이어 "미국과 유럽의 정치적 불확실성도 부담스러운데 자칫 9월 동결 이후 12월에도 금리인상 여건이 조성되지 않아 연내 한차례 금리인상을 하겠다는 정책 신뢰가 훼손될 수 있다"며 "정책 신뢰를 위해 실기했던 지난해의 경험을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9월 조기 인상을 단행할 가능성도 염두에 둬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탈리아 은행의 부실자산 처리 및 개헌 국민투표 문제도 다가올 주요 이벤트 중 하나다.
이 연구원은 "BMPS를 비롯한 이탈리아 은행권의 취약성으로 구제금융은 불가피하다"며 "손실부담에 대한 논란이 종결되지 않아 BMPS의 자구안은 민간자금을 활용하는 수순에 머물러 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이어 "10월 개헌 국민투표도 우려되는 부분으로 이른바 '이탈리브(Italy+Leave)'를 걱정해야 한다"며 "렌티 총리가 국민투표 패배시 사퇴하겠다고 밝혔는데 이후 총선에서 민주당을 중심으로 한 연립 여당이 승리할 수 있을지 자신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우려했다.

포르투갈 신용등급 강등 위험도 유럽발 불안을 키우는 요인이다. 현재 캐나다 신용평가사 DBRS의 포르투갈 신용등급 강등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유럽중앙은행(ECB)은 매입 대상 증권을 투자적격 등급으로 한정하는데 유로존 회원국 중 투자부적격 등급은 그리스와 키프러스 뿐이었다. 만약 DBRS가 신용등급을 투자부적격으로 강등할 경우 포르투갈 국채는 ECB의 매입 대상에서 제외된다.

미국 대선 불확실성도 커지고 있다. 오는 26일부터 힐러리 클린턴과 도널드 트럼프의 TV토론회가 시작된다.

이 연구원은 "과거 사례를 보면 경제와 증시에서는 클린턴의 당선이 좀 더 긍정적이다"며 "경제성장률은 공화당보다 민주당 집권시 상대적으로 양호했다"고 평가했다.

이 연구원은 이어 "1929년 이후 집권당과 대통령별 S&P500 수익률을 보면 민주당 집권시 연평균 8.8% 오른 반면 공화당은 1% 하락했다"며 "시장의 예상대로 대선에서 클린턴의 승리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