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미애와 추석 회동한 JP "나라 잘되려면 야당이 잘 이끌어야"

최종수정 2016.09.13 20:33 기사입력 2016.09.13 20:33

댓글쓰기

비공개 면담에서 야당 역할·리더십 주문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추석연휴를 앞두고 김종필 전 국무총리를 예방했다.
13일 추 대표는 김 전 총리의 서울 청구동 자택에서 30분간 제1야당의 역할 등에 대한 대화를 나눴다. 추 대표가 김 전 총리에게 인사를 건네자 김 전 총리는 "훤하다, 더 예뻐졌다"며 반갑게 맞았다.

추 대표는 자택에 들어가기 전 김 전 총리의 장녀 애리씨에게 보자기로 싼 추석 선물을 선물했다. 추 대표는 예방 후 기자들에게 "김 전 총리께서 사모님이 돌아가신 후 진지를 전혀 못 드시는데 건강을 회복하시길 바라는 마음으로 고기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추 대표는 비공개면담 후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총리가)나라가 잘 되려면 야당이 잘 이끌어가야 된다. 야당에 대한 역할과 기대가 크다는 말씀을 주셨다"고 말했다.
또 추 대표는 "(김 전 총리가) 과거 제주에 귤나무를 심어 제주에 희망을 줬듯 민생의 귤나무를 심는 희망적 리더십을 보여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김 전 총리는 1968년 집권 공화당 내 갈등으로 공직에서 물러난 뒤 영재학교를 세울 자금을 마련하고자 제주에 감귤나무 3만그루를 심었다.

김 전 총리는 "대통령도, 야당대표도 여성이라 두 여성 정치인이 쌍벽을 이루게 됐는데 서로 다독이며 국가를 이끌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고 박경미 대변인은 밝혔다.

또 김 전 총리는 마루에 걸린 '소이부답(笑而不答, 웃을뿐 답하지 않음)' 글귀를 보면서 "따질 건 따지고 투쟁도 하되 도울 건 도와야 한다"고 말했다고 박 대변인이 전했다.

김 전 총리는 5선인 추 대표를 보고 헌정 사상 첫 여성 당 대표인 고(故) 박순천 전 민주당 총재를 언급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