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1월부터 수소택시 달린다…시범사업 MOU

최종수정 2016.09.12 06:00 기사입력 2016.09.12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오는 11월부터 울산시에서 수소택시를 탈 수 있게 된다. 광주시 기차역과 터미널에서는 일반인들이 수소차를 직접 운행해볼 수 있는 카쉐어링 사업도 시작된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주형환)는 12일 오전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수소차를 활용한 택시와 카쉐어링 시범사업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7월 무역투자회의에서 발표한 ‘전기차·수소차 발전전략’의 일환이다.
수소 택시는 11월부터 울산에서 택시업체를 통해 15대가 운영된다. 일반택시와 동일한 방식으로 운행돼 누구나 이용가능하다. 차량 유지와 운행은 택시회사가 담당하고 차량에 대한 AS는 현대차가 지원한다. 수소 충전은 현재 운영중인 매암충전소에서 가능하다. 내년에는 2기의 충전소가 추가로 구축될 예정이다.

카쉐어링 역시 11월부터 광주에서 기차역, 터미널 등을 중심으로 수소차 15대, 전기차 15대를 활용해 개시된다.

일반적인 카쉐어링 서비스와 마찬가지로 모바일 앱에서 회원가입 후 예약하면 이용 가능하다. 광주시내 등 단거리는 전기차, 중장거리는 수소차가 활용된다. 충전은 진곡충전소에서 가능하며 내년 중 1기의 수소충전소가 추가될 예정이다.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 입주 벤처기업이 추진하는 것으로 창조경제혁신센터 투자펀드에서도 투자할 계획이다. 차량 AS는 현대차에서 지원한다.
주형환 장관은 “수소차는 전기차와 함께 미래자동차 시장의 유력한 대안 중 하나”라며 “이번 시범사업은 그간 지자체와 공공기관 중심으로 보급되던 수소차를 일반 국민들이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우리 수소차의 기술력과 안전성을 홍보하고 수출산업화할 수 있는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