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더블유(W)’ 이종석, 만화 캐릭터 된 한효주 극적으로 살려내… 그 끝은?

최종수정 2016.09.08 08:58 기사입력 2016.09.08 08:58

댓글쓰기

사진=MBC '더블유'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더블유'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더블유' 이종석이 자신과 결혼했다가 만화 캐릭터가 된 한효주를 극적으로 살려냈다.

7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더블유'에서는 강철(이종석 분)이 오연주(한효주 분)가 웹툰 속에서 죽어가자 그림을 그려 다시 살려낼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
이날 방송에서 강철은 오연주를 웹툰 세상으로 데려왔다. 그리고 오성무(김의성 분)를 찾아가 오연주의 상태를 설명했다.

강철은 오성무에게 "정신 차리고 내 말 들어라. 살릴 수 있는 건 당신밖에 없다"며 "연주씨는 나랑 결혼하면서 반쯤 만화 캐릭터가 됐다. 그래서 총에 맞아 죽었다"고 말했다.

이어 "대신 만화 캐릭터가 됐기 때문에 그림을 그려서 살릴 수 있다. 내가 죽었다가 살아난 것처럼. 아직 끝이 아니다. 난 반드시 살려낼 거다. 끝은 해피엔딩이다"라고 스스로 확신한 듯 말했다.
이에 오성무는 범인 한상훈(김의성 분) 때문에 태블릿이 없어 딸을 위해 그림을 그릴 수 없다는 사실에 좌절했다. 하지만 강철은 한상훈(박원상 분)이 태블릿을 갖고 있을 거라고 예상해 그를 찾아갔다.

강철의 예상은 들어맞았다. 한철호는 태블릿에 숨겨진 비밀을 알아내기 위해 강철을 감금하고 폭행했다.

이 때 강철은 태블릿을 현실세계로 가져가기 위해 머리를 썼다. 강철은 만화 속 상황을 현실로 불러내야 하는 가설 '나는 지금 현실세계에 있으므로 내 인지에 따라 등장인물을 소환할 수 있다'는 것을 시도했다.

강철은 "박수봉씨 물건 그리 갑니다"라고 말했고 강철의 가설은 맞았다. 강철이 "지금부터 한철호를 현실 세계로 소환한다"고 말하자 한철호는 오성무의 병실로 소환됐고 박수봉과 오성무는 태블릿으로 오연주를 살려냈다.

의식을 되찾은 오연주는 만화를 통해 강철이 자신을 위해 한 일을 알게 돼 눈물을 흘렸다. 그리고 오연주는 눈앞에 '계속' 대신 '마지막회'라는 글자를 보게 된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