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NL8' 첫방, 탁재훈 "어디까지 선을 지켜야 할지 고민 중"

최종수정 2016.09.03 00:08 기사입력 2016.09.03 00:08

댓글쓰기

탁재훈 / 사진=CJ E&M 제공

탁재훈 / 사진=CJ E&M 제공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탁재훈이 tvN 성인 코미디 프로그램 ‘SNL코리아 시즌8’에 합류한다.

지난달 31일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SNL코리아 시즌8’ 기자간담회에서 탁재훈은 "어디까지 선을 지켜야 할지, 넘어야 할지 저 혼자 고민을 많이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탁재훈은 새롭게 합류하는 각오로 "15세, 19세 연령 제한이 있지만 저는 정신 연령대를 기준으로 하는데 그 선을 넘지 않고 재밌게 잘 한번 타보겠다"고 다짐했다.

탁재훈은 ‘SNL코리아 시즌8’의 ‘새러데이 나이트라인’ 뉴스쇼 코너의 MC를 맡았다. 이 코너는 사전 대본 없이 즉흥적으로 뉴스를 이끌어야 한다.

그는 “생방송이라 실수도 많이 나오기 때문에 부담이 크다”면서도 “그런 부담을 즐기겠다. 안 그러면 성격상 그 부담을 극복하지 못하기 때문에 그 시간마저 즐기겠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탁재훈은 SNL코리아의 중심에 있는 신동엽에 대해 “워낙 어렸을 때부터 서로를 잘 아는 관계라 긴 얘기가 필요 없을 거 같다. 같은 배를 탔지만 직책이 완전히 다르다"며 “동엽 씨는 콩트와 다른 크루들을 끌고 가는 수장 역할을 하고 저는 나머지 모자라는 부분을 채우는 역할이기 때문에 항상 응원하면서 잘 끌고 갈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SNL코리아 최고 시청률인 3.4%를 넘길 경우 “여기 오신 모든 분께 식사 대접을 하겠다. 2억 정도면 되겠죠”라고 해 유쾌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한편, 'SNL코리아 시즌8’에는 새 크루로 탁재훈, 이수민, 김소혜, 이명훈, 장도윤이 합류했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