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엄태웅 측 "전혀 사실이 아니다"…오늘 경찰 출석 '성관계 여부' 조사

최종수정 2016.09.01 09:52 기사입력 2016.09.01 09:52

댓글쓰기

엄태웅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엄태웅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아시아경제 김민재 인턴기자] 배우 엄태웅이 1일 오후 2시, 피고소인 신분으로 경기 분당경찰서에 출석한다.

엄태웅은 지난 1월 분당의 한 오피스텔 내 마사지업소에서 35살 여성 A씨를 성폭행 한 혐의로 고소당했다.

고소인 A씨는 "남자 연예인이 혼자 찾아와 성폭행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엄태웅의 소속사 측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맞서고 있다.

오히려 소속사는 “고소인을 무고와 공갈협박 혐의 등으로 맞고소하는 등 모든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며 강경 대응에 나섰다.

이번 사건은 실제 성관계 여부가 관건이다. 실제 성관계가 있었다면 합의에 의한 것인지, 강제적인 것인지, 아니면 금전을 제공하고 성관계를 맺은 것인지를 파악하는 것이 주요 쟁점이다.
성폭행이 아니더라도 금전이 오간 성관계였다면 성매매 혐의로 처벌할 수 있는지 등도 검토 대상에 들어간다.

한편 엄태웅을 고소한 A씨는 현재 다른 사기사건에도 연루돼 구속된 상태다.

또 경찰은 A씨가 왜 6개월이 지난 지금에서야 엄태웅을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했는지 등도 조사하고 있다.


김민재 인턴기자 mjlovel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