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주시 선미촌, 인권과 예술의 거리로 조성된다

최종수정 2016.08.26 12:49 기사입력 2016.08.26 12:49

댓글쓰기

"선미촌정비 민관협의회,26일 선미촌의 점진적 기능전환을 위한 선진지 견학 실시"
"매입한 선미촌 내 건물 및 폐공가를 거점으로 조성하기 위한 타 지역 사례 조사 진행"
"전주시, 선미촌을 여성인권에 대해 교육, 문화가 흐르는 예술의 거리로 "


[전주=아시아경제 김태인 기자]전주시가 성매매집결지인 선미촌을 여성인권에 대해 교육하고, 문화가 있는 예술거리로 탈바꿈시키기 위한 모델 발굴에 나섰다.
시와 선미촌정비 민관협의회는 26일 선미촌을 인권과 예술의 거리로 조성하기 위한 선도사업 추진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선진지 견학을 실시했다. 국내에서는 성매매집결지가 도시계획에 의해 전면 철거 후 개발된 적은 있지만, 인권·예술공간 등으로 기능전환을 시도하는 것은 선미촌이 처음이다.

가장 먼저 방문한 성미산공동체는 지난 20년 동안 공동육아와 공동카페, 공동식당, 공동학교 운영 등 마을공동체 운동을 진행해온 곳으로, 이날 참석자들은 선미촌을 활기찬 마을공동체로 바꾸기 위해 필요한 사항들을 점검했다.

또한,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견학과 여성인권 교육프로그램 참여를 통해 선미촌을 여성인권 등 인권보호의 중요성에 대해 배울 수 있는 공간으로 전환하기 위한 다양한 사례들을 배웠다.
이와 관련, 시는 50년 전부터 서노송동에 형성된 선미촌(2만2760㎡)의 기능전환을 위해 올해 10억53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폐·공가 매입을 통한 거점공간을 확보하는 등 오는 2022년까지 7년간 총 67억원을 들여 문화재생사업을 추진해나가고 있다.

시는 올 연말까지 예술가들의 선미촌 내 공간에 대한 기록탐색과 여성인권과 성매매, 여자 등을 주제로 한 기획전시, 생활창작공간 체험활동 등을 진행한 후, 오는 2017년부터 2019년까지 2단계 사업과 3단계 정주형 예술창작공간화 작업을 거쳐 선미촌을 인권과 문화의 공간으로 탈바꿈 시킬 계획이다.

전주시 사회적경제지원단 관계자는 “성매매집결지인 선미촌에 대한 점진적·전면정비를 통해 인권과 예술의 거리, 열린공간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주=김태인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