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윤선 씀씀이 의혹 이어 "장녀, 자격 미달에도 YG엔터·현대캐피탈 인턴 특혜"

최종수정 2016.08.26 10:20 기사입력 2016.08.26 10:20

댓글쓰기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내정자 / 사진=아시아경제 DB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내정자 /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이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의 장녀가 YG엔터테인먼트와 현대캐피탈 등에서 자격 요건 미달에도 인턴으로 채용되는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26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박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조 후보자의 장녀가 인턴 채용 특혜를 받은 것으로 보이는 정황과 근거를 제시했다.

박 의원에 따르면 조 후보자의 장녀 박모(22) 씨는 2014년 7월1일부터 한 달 간 YG엔터테인먼트에서 인턴으로 근무하며 112만원을 받았다.

2014년 YG엔터테인먼트가 명시한 인턴 자격 요건은 대졸 이상자이며 채용시 3개월 동안 근무해야 한다. 하지만 조 후보자의 자녀는 아직 대학을 졸업하지 않은 20살이었으며 단 1개월만 인턴으로 근무를 했다. 당시 조 후보자는 여성가족부장관을 마치고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근무하고 있을 때였다.

또한 박씨는 2015년 6월22일부터 8월7일까지는 현대캐피탈 인턴으로 278만원의 수입을 얻었다.
당시 현대캐피탈 인턴 지원 자격은 대졸자 혹은 2016년 2월 졸업예정자로 명시돼 있지만, 조 후보자의 장녀는 2017년까지 뉴욕대 소속인 것으로 확인됐다. 박씨가 졸업예정자 신분이 아닌데도 채용된 것이 인턴 특혜라는 주장이다.

박 의원은 "부모의 사회경제적 지위가 청년의 지위를 결정하는 사회는 미래가 없는 사회다"라며 "기득권층의 성찰이 필요하다는 점에서 조 후보자 장녀 채용 특혜 의혹을 철저히 살피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조 후보자는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서 2013년부터 2016년 8월까지 3년8개월 간 18억3000만원, 매년 5억 원 가량의 과도한 지출을 한 것으로 보이는 정황이 밝혀져 과도한 씀씀이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