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곡성군, 지방세 고질 체납자 집중 단속

최종수정 2016.07.28 11:32 기사입력 2016.07.28 11:32

댓글쓰기

곡성군, 지방세 고질 체납자 집중 단속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 단속 강화"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곡성군(군수 유근기)은 지방세 체납액이 해마다 증가함에 따라 고질적인 체납자를 대상으로 자동차 번호판을 영치하는 등 강력한 단속을 실시할 계획이다.
2개조 6명의 영치반을 편성하여 지난 18일부터 25일까지 관내 주요지역에서 상습·고질적인 체납자를 대상으로 자동차 번호판 영치 단속을 실시하였으며, 소재지 파악 후 체납액 납부를 독려했다.

영치된 자동차 번호판은 체납액을 전액 납부한 경우에 반환되며, 영치 이후에도 계속 체납액을 납부하지 않으면 차량인도 명령 후 공매 처분하여 체납액을 징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황희태 재무과 세외수입팀장은 “건전한 납세 원칙 실현을 위해 체납징수 단속을 강화할 예정이다. 차량 번호판이 영치돼 경제활동이나 일상생활 등에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지방세 및 과태료를 조속히 납부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타 지방세와 세외수입 납부에 대해 궁금한 사항은 군 재무과 징수팀(360-8387), 세외수입팀(360-8298)으로 문의하면 된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