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테러 발생한 독일·아프간에 위로전

최종수정 2016.07.27 21:44 기사입력 2016.07.27 21: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여름휴가 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최근 독일과 아프가니스탄에서 발생한 테러와 관련해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아쉬라프 가니 아프가니스탄 대통령에게 각각 위로전을 보냈다고 청와대가 27일 밝혔다.

박 대통령은 우선 메르켈 총리에게 보낸 위로전에서 희생자와 유가족들에게 애도의 뜻을 전하면서 "민간인 대상 무차별 공격 사건으로 인해 깊은 슬픔과 충격에 잠겨 있을 독일 국민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무고한 민간인에 대한 폭력과 테러 행위는 어떠한 이유로도 정당화되거나 용납돼서는 안 될 것"이라며 "우리 정부는 이런 사건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한 독일 정부의 노력을 지지하며, 국제적 연대를 함께 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가니 대통령 앞으로 보낸 위로전에서 "최근 카불 시내에서 발생한 테러 공격으로 인해 수많은 무고한 인명이 희생됐다는 소식을 접하고 충격을 금할 수 없다"면서 "이번 테러로 무고하게 희생된 분들의 명복을 빌며, 희생자 유가족들께 깊은 위로의 뜻을 전한다"고 위로했다.

박 대통령은 "테러는 반문명적이고, 반인륜적인 범죄행위로서 어떤 경우에도 정당화될 수 없고 용납돼서도 안 될 것"이라면서 "우리 정부는 이번 테러를 강력히 규탄하며, 아프간 정부가 테러 대응 등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군과 경찰력 강화 노력을 앞으로도 계속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