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부천사’ 박해진, 6년간 11억 기부 화제

최종수정 2016.07.27 11:17 기사입력 2016.07.27 11:17

댓글쓰기

박해진 /사진=마운틴 무브먼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박해진 /사진=마운틴 무브먼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아시아경제 한동우 인턴기자] 이미 연예계에 '기부천사'로 소문이 자자한 배우 박해진이 지난 6년 동안 약 11억원을 사회에 기부한 것으로 밝혀졌다.

27일 오전 박해진 소속사 마운틴무브먼트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박해진이 2011년부터 2016년까지 꾸준히 해 온 기부금이 약 11억원에 달한다고 전했다.
박해진은 2011년 일본 지진피해돕기 성금, 아동복지센터 물품 기증과 2013년 개포동 구룡마을에 1억원 상당의 생필품 지원 및 연탄 나르기, 2014년 세월호 사고 관련 기부, 어린이 재활 병원 건립기금, 개포동 구룡 마을 화재 복구 지원(장례비 및 생활비) 뿐만 아니라 구룡마을 노인복지센터에 1억원을 기부했다. 또한 2014년 8월 부산 수해 피해자들에게도 1억원을 전달했다.

이외에도 2015년 사랑의 열매에 1억원을 전했고, 지난 4월 팬미팅 중국 생중계 수익금 전액을 상해 복지센터에 기부했다.

한 번하기도 쉽지 않은 억대 기부를 무려 6년 동안 이어오고 있다. 한 마디로 '기부천사'다.
스타뉴스에 따르면 소속사 관계자는 박해진의 기부활동에 대해 "배우 본인이 직접 하는 일이다"며 "자신이 대중에게 사랑 받는 만큼 보답해야 된다는 게 그의 신념이다. 기부 외에 봉사 활동도 꾸준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기부 금액과 관련 "의도치 않게 언론에 몇몇 기부와 관련해 액수가 공개돼 왔다. 공개된 내용 외에 기부한 금액을 밝힐 수는 없다."며 "박해진은 앞으로도 계속해서 기부를 이어갈 예정이다. 소속사 역시 순수한 기부의 뜻을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박해진은 2006년 KBS 2TV 드라마 '소문난 칠공주'로 데뷔한 후 여러 드라마에 출연하며 배우로 입지를 다졌다. 2012년 드라마 '내 딸 서영이'를 시작으로 '별에서 온 그대', 2014년에는 '닥터 이방인'과 '나쁜녀석들'까지 출연하는 작품마다 화제를 모으며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지난 1월에는 '치즈인더트랩'으로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한국과 중국을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벌이고 있는 박해진은 종합편성채널 JTBC 새 드라마 '맨투맨'에 캐스팅 돼 안방극장으로 준비를 하고 있다.

한동우 인턴기자 coryd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