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화 ‘치즈인더트랩’, 한·중 공개오디션에서 여주인공 ‘홍설’ 찾는다

최종수정 2016.07.22 10:35 기사입력 2016.07.22 10:35

댓글쓰기

사진=마운틴 무브먼트 스토리

사진=마운틴 무브먼트 스토리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영화 '치즈인더트랩'의 여주인공 홍설 역이 한국과 중국 동시 공개 오디션을 통해 캐스팅된다.

22일 영화 '치즈인더트랩'(이하 '치인트')의 제작사 중국 한미(상해)영사문화유한회사와 마운틴 무브먼트 스토리 측은 "지난 1월 tvN 드라마로 방송되면서 더 많은 사랑을 받게 된 순끼 작가의 웹툰 '치즈인더트랩'의 영화화를 결정한 가운데 영화 속 여주인공 홍설을 맡을 여배우를 찾기 위해 한·중 동시 공개 오디션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드라마 '치인트'에 이어 남자 주인공인 유정 선배 역에는 배우 박해진이 그대로 출연한다. 백인호 역 역시 계약 마무리 단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평범함에서 나오는 매력을 지녀야 하는 여주인공 홍설 역은 아직 공석이다. 유정 선배와 백인호의 사랑을 듬뿍 받을 홍설 역은 한·중 공개 오디션을 통해 발탁될 예정이다.

공개오디션은 오는 8월 1일부터 15일까지 중국 한미(상해)영사문화유한회사와 마운틴 무브먼트 스토리의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1차 서류전형 접수가 시작된다.
서류 및 자기소개 동영상으로 1차 합격자를 30명 미만으로 추린 뒤 한국에서 합숙과 함께 본격적인 오디션을 진행하는 2차에서 10명의 배우를 가려낸다. 이어 3차에서 2명을 뽑아 1명은 홍설, 다른 1명은 남주연 역으로 최종 선발할 계획이다.

오디션에는 중국과 한국에서 모두 지원 가능한데 현재 연기자이거나 연기 경험이 있는 자로 응시 조건이 제한된다. 최후의 1인으로 홍설 역에 발탁되면 '치즈인더트랩'의 여주인공에 이어 1년간 한·중 동시 각 브랜드 모델로도 활동하는 파격적인 혜택이 주어진다. 자세한 사항은 제작사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치즈인더트랩'은 내년 초부터 본격적인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