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현병 9급 공무원, 벽돌로 차량 8대 파손…환청 때문에?

최종수정 2016.07.18 09:58 기사입력 2016.07.18 09:58

댓글쓰기

사진=아시아경제DB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유연수 인턴기자] 조현병(정신분열증)으로 휴직한 9급 공무원이 주차된 차량을 벽돌로 파손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18일 부산 남부경찰서는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경북의 모 시청 9급 공무원 A(43)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달 17일 오후 7시부터 다음날 오전 0시45분까지 남구 주택가에 주차된 백모(48·여)씨의 프라이드 승용차 등 차량 8대의 유리창을 벽돌로 내리쳐 파손하고 인근의 화분 4개를 발로 차 모두 40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를 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차량 여러 대가 파손돼 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출동, 현장에서 서성이던 A씨를 검거했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올해 1월에 공무원이 됐지만 조현병(정신분열증) 탓에 한 달 뒤에 휴직하고 병원 치료를 받아왔다.
경찰은 A씨가 "환청 때문에 그랬다"는 진술을 했다고 전했다.

유연수 인턴기자 you012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