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로봇청소기, 더 똑똑해져 돌아왔다

최종수정 2018.09.09 23:46 기사입력 2016.07.14 10:26

댓글쓰기

인공지능 탑재 신제품 쏟아져…정체기서 벗어나 시장규모 20만대 넘을 듯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정체기에 빠졌던 로봇청소기 시장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최근에는 인공지능(AI)까지 탑재한 로봇청소기 신제품이 쏟아져 나오며 하반기 본격적인 시장 쟁탈전이 예고되고 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로봇청소기시장의 규모가 지난해 13만~15만대에서 올해 20만대를 넘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2008년 3만6000대 규모에 불과했던 국내 로봇청소기 시장은 2013년 12만대에 달하는 등 성장세를 이어갔다.
하지만 일부 제품의 경우 기본적인 품질면에서도 미흡함을 드러내면서 거품이 꺼졌고 상당수 업체가 시장에서 퇴출됐다.

인공지능(AI) 등을 탑재한 로봇청소기 신제품들이 쏟아지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유진로봇 '아이클레오 오메가'
중견 로봇청소기 제조사로 시장점유율 3위인 유진로봇은 최근 2년 만에 신제품 '아이클레보 오메가'를 선보였다. 이 제품은 기존 제품에 비해 흡입력이 110배 강해졌고, 초당 20프레임의 공간을 인식하는 카메라 및 총 35개의 센서를 통해 19개의 장애물을 감지한다.

생활 로봇 기업 에브리봇은 솔 대신 '물걸레 기능'을 갖춘 로봇청소기를 선보였다. 청소 효율을 높이는 자동 주행 기능, 장애물 탐지 및 회피 기능도 지원한다.

지난해 생활가전 시장에 뛰어든 가구업체 한샘도 차기작으로 물걸레 로봇 청소기를 선택했다. 한샘은 현재 이 제품의 개발을 완료하고 출시시기를 조율하고 있다.

글로벌 가전업체들도 국내 로봇청소기 시장에 뛰어들 채비를 마쳤다. 영국의 다이슨은 이르면 내달 국내에 로봇청소기 신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다이슨은 로봇청소기를 개발하기 위해 2800만 파운드(약 540억원)의 개발비를 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인구 노령화와 1인 가구의 증가는 물론, 인공지능(AI)과 증강현실(AR) 기술의 발달로 인해 단순히 집안 구석을 청소하던 역할에 그쳤던 로봇청소기가 한층 더 진화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는 사물인터넷(IoT) 기술과도 결합돼 더 업그레이드된 로봇청소기가 속속 나올 전망"이라고 말했다.

한편,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BIA리서치에 따르면 세계 로봇청소기 시장 규모는 2009년 5억600만 달러(약 5920억원)에서 연평균 15%가 넘는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오는 2020년에는 30억 달러(3조4368억원) 수준으로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