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양이 머리 터뜨려” 학대 후 피 흘리는 인증샷 올려…또 일베 짓?

최종수정 2016.08.19 17:27 기사입력 2016.07.11 17:41

댓글쓰기

일간베스트(일베) 회원이 '일베 손모양'을 하며 고양이를 살해한 것을 인증하고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트위터) 캡처

일간베스트(일베) 회원이 '일베 손모양'을 하며 고양이를 살해한 것을 인증하고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트위터) 캡처


[아시아경제 강성민 인턴기자]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극우 성향 커뮤니티 사이트)’ 회원으로 추정되는 사람이 고양이를 학대해 사진으로 찍어 올린 것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확산됐다. 이를 본 사람들은 치가 떨린다며 분노를 감추지 않고 있다.

이 남성은 쓰러져 있는 고양이 위에서 일명 ‘일베 손모양’을 하며 자신이 일베 회원임을 인증하는 사진을 찍은 후 페이스북에 "고양이가 앵앵거려서 대가리를 터뜨리고 왔다"고 썼다. 이 같은 행동에 동물을 사랑하는 사람은 물론 정상적인 사고를 가진 이들이 분노를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자기보다 약한 것에는 한없이 잔인하게 구는 비굴한 놈"(@qort**), "고양이에게도 생명이 있습니다. 저런 사람은 꼭 잡아서 벌을 줘야 해요"(@rRVz**), "영양결핍으로 꼬리도 짧아진 아기한데...아 악마가 너무 많다"(@pape**) 등의 비판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아울러 이 남성이 형사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촉구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하지만 이 남성이 실제로 죽인 게 아니라 이미 로드킬을 당한 고양이를 마치 자기가 직접 죽인 것처럼 보이게 해 관심을 끌려고 했다는 의견도 있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실제로 학대를 했든 안했든 이러한 파렴치한 물의를 전 연령대가 볼 수 있는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에 게재했다는 사실이다. 이로써 사실 유무를 떠나 이 남성에 대한 비난은 그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말 못하는 동물에게 인간의 탈을 쓰고 가하는 동물 학대 문제는 비단 어제 오늘의 이야기만은 아니다. 근래 사회적으로 문제가 됐던 불법 ‘강아지 번식 공장’이나 임신한 고양이를 걷어찬 남자 등 동물을 향한 극악무도한 범죄행위는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반려동물의 생산에서 유통, 사후관리에 이르는 전 과정을 제도화하는 등의 내용을 골자로 한 정부의 ‘반려동물 신산업 육성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그러나 과연 이것이 ‘생명’이라는 가치를 진지하게 고민한 후 나온 법안인지 의문이 든다는 목소리가 들린다. 건강한 반려동물 생태계와 관련 법규가 먼저 정비된 후 신산업에 대한 법적인 장치가 논의돼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강성민 인턴기자 yapal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