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스본 英재무장관, 투자 유치 위해 월가 방문

최종수정 2016.07.11 14:07 기사입력 2016.07.11 10:02

댓글쓰기

.

.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조지 오스본 영국 재무장관이 11일(현지시간) 영국으로의 투자금 유치를 위해 미국 월스트리트의 고액 투자자와 자리를 갖는다.

영국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오스본 재무장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결정에 따른 경제적 부작용이 우려스럽지만 여전히 영국이 투자하기에 매력적인 나라가 되도록 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미국 방문에 대해서는 "영국의 최대 무역 상대국과의 관계를 강화하는 것이 최우선 과제이다"는 의미를 부여했다.

미국은 영국의 최대 수출국으로 2014년 기준 영국의 대미 수출은 880억파운드로 전체 수출의 17%를 차지했다.

그는 "영국이 EU에서 이탈했다고 세계에서 퇴출되는 것은 아니다"며 "영국은 전 세계에 개방적인 국가로, 앞으로도 자유무역과 민주주의, 안보 측면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스본 재무장관의 투자 유치를 위한 스킨십은 앞으로도 이어질 전망이다. 이번 뉴욕 방문에 이어 이달 중 싱가포르와 중국도 방문할 예정이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