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소연 “생보사 변액연금보험 손실 평균 12% 넘어”

최종수정 2016.06.29 13:46 기사입력 2016.06.29 13:46

댓글쓰기

금소연 “생보사 변액연금보험 손실 평균 12% 넘어”

[아시아경제 강구귀 기자] 생명보험사의 변액연금보험을 실효수익률로 계산하면 지난 1년간 손실이 평균 12%가 넘는다는 분석이 나왔다. 실효수익률은 소비자들이 납입보험료를 기준으로 사업비를 포함한 낸 돈 대비 수익률을 말한다.

금융소비자연맹은 생보사의 변액연금 펀드운용 공시 수익률을 기준으로 소비자가 납입한 보험료 대비 실효수익률을 계산한 결과 지난해 6월 20일부터 올해 같은 날까지 평균 12.23%의 손실이 발생했다고 29일 밝혔다.

금소연은 같은 기간 보험사들이 공개한 공시수익률은 평균 2.83%의 손실을 기록했으나, 실효수익률을 따지면 손해 폭이 훨씬 커진다고 지적했다.

조사 대상이 된 15개 생보사 모두의 1년간 실효수익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했으며, 손실 폭은 최소 7.65%(DGB생명)부터 최대 14.64%(AIA생명)에 이른다.

금소연 관계자는 "금리 인하와 경기불황이 지속돼 대부분 생보사의 변액연금보험 실효수익률이 악화됐다"며 "초저금리 상황에서 10%의 사업비를 공제하는 변액보험이 과연 플러스 수익률을 내 소비자의 노후를 책임질 수 있을지 정확한 판단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강구귀 기자 ni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