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지역 유통중인 먹는샘물 ‘안전해요’

최종수정 2016.06.27 14:50 기사입력 2016.06.27 14:50

댓글쓰기

"광주보건환경연구원, 33개 제품 대상 우라늄·안티몬 추가해 51개 항목 검사"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광주광역시보건환경연구원이 시중에서 유통중인 먹는샘물(생수)을 대상으로 상반기 수질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검사는 대형마트, 편의점, 소규모 점포 등 광주지역에 유통중인 먹는샘물 33개 제품(국내제품 27, 수입제품 6) 59건을 대상으로 식중독균의 원인인 살모넬라균, 먹는샘물 원수의 오존처리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브롬산염 등 49항목에, 올해 신설된 ‘우라늄’과 페트병 제조원료인 ‘안티몬’을 추가해 총 51개 항목을 검사했다.

우라늄은 중금속의 일종으로 일정량 이상을 장기간 음용할 경우 신장 독성을 나타낸다. 안티몬은 발암성 물질로 구역질과 어지럼증, 우울증을 유발할 수 있고, 다량 섭취할 경우 인체에 치명적일 수 있는 물질이다.

검사 결과 모두 먹는물 수질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여름철 세균 번식에 의한 식중독균인 살모넬라균 등도 모두 불검출로 나타났으며, 페트병 성형 과정에서 발생하는 안티몬도 권고기준(15㎍/L)보다 훨씬 낮은 미량 검출돼 모두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숙경 먹는물검사과장은 “먹는샘물(생수)의 소비량이 늘어나는 여름철 시민들이 안전한 물을 마실 수 있도록 유통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품질 변화를 확인하는 등 지속적인 수질검사 통해 시민 건강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