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산은 등 55개 기관, 미래 신성장 지원체계 구축

최종수정 2016.06.27 15:00 기사입력 2016.06.27 15:00

댓글쓰기

산은 등 55개 기관, 미래 신성장 지원체계 구축

[아시아경제 강구귀 기자] KDB산업은행은 기업은행, 수출입은행,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신용정보원 등 9개 정책금융기관과 46개 정부 산하 연구기관·민간 협회 등과 미래 신성장 지원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27일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미래 신성장 산업에 대한 정책금융이 제조업 편중 관행에서 벗어나 비제조·서비스업, ICT?융합산업 등의 분야를 아울러 적재적소에 공급되도록 하기 위한 유기적 협업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차원이다.
앞서 지난 3월 제5차 경제장관회의에서 금융위원회는 정책금융의 미래 신성장 지원체계 구축방안을 통해 ‘수요자(정부부처·공공연구소·산업계 등)’와 협업체계를 이루겠다고 밝혔다.

산은은 이번 업무협약을 기반으로 실무협의회 구성, 신성장 정보교류체계 구축 등의 후속 과제를 수행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산은 등 9개 정책금융기관이 참여하는 상설조직 신성장 정책금융센터에서 마련 중인 ‘신성장 지원을 위한 공동기준’을 업무협약 참여기관 간 공유한다. 산은은 신성장 육성을 위한 정책금융이 시장수요와 기술변화에 맞춰 시의 적절하게 지원될 수 있는 효율적인 협력체계가 구축될 것으로 기대했다.
또 금융위, 신성장 정책금융협의회와 논의를 거쳐 세부 연계지원 방법 도출 후 MOU기관과 부속합의서를 체결한다. 협업의 정도에 따라 지원방식, 범위 등을 2가지 유형으로 구분·운영할 계획이다.

이동걸 산은 회장은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신성장 지원 관계기관들 간에 상시적이고 유기적인 협업체계를 마련하고, 적시성 있고 효율적인 신성장 지원체계를 탄탄히 구축함으로써 우리 경제가 다시 한 번 도약하는 데 큰 힘을 보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우리 경제가 새로운 변화의 흐름을 주도할 수 있도록 연구소 및 산업계는 새로운 산업동향과 시장흐름을 제시하고, 정책금융기관은 신성장 산업에 걸맞는 금융모델을 산업계에 제시하는 등 유기적인 네트워크를 구축해달라”고 당부했다.


강구귀 기자 ni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