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인사제도개편]삼성전자, 인사제도 개편안 발표…과장님 대신 '프로'

최종수정 2016.06.27 15:19 기사입력 2016.06.27 14: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삼성전자 에서 '과장, 차장, 부장'이 사라진다. 직원 간 호칭은 '프로', '~님' 등으로 단순화된다.

삼성전자는 27일 이 같은 내용의 인사제도 개편안을 발표했다. 이번 개편안은 지난 3월 수원디지털시티에서 개최된 '스타트업 삼성 컬쳐혁신 선포식'에 이은 것으로 수평적 조직문화 조성, 글로벌 경쟁력 제고 등을 위해 마련됐다.
개편안에 따라 기존 7단계 직급 단계는 4단계로 단순화된다. 기존 사원1·2·3·, 대리, 과장, 차장, 부장이었던 직급 체계는 직무 역량 발전 정도를 평가해 'CL1~CL4'로 부여된다.

직원 간 공통 호칭은 성명 뒤에 '님'을 붙이는 방식으로 통일된다. 부서 내에서는 업무 성격에 따라 '님', '프로', '선후배님', 영어이름 등으로 서로 존중하는 수평적인 호칭 범위 내에서 자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팀장, 그룹장, 파트장 등은 직책으로 호칭한다. 단 상무, 전무 등 임원급의 호칭은 그대로 유지된다.

직급 단계 단순화와 함께 빠른 의사 결정·실행력 강화를 위해 직급 단계별 보고가 아닌 '동시 보고'를 활성화하도록 했다. 참석자 최소화, 회의시간 1시간 준수, 전원 발언, 회의 결론 도출·준수 등 회의 권장사항도 마련됐다.
직원들이 연간 휴가 계획을 자유롭게 수립해 재충전할 수 있도록 사전에 휴가계획을 수립하도록 했으며 올해 하절기부터는 임직원 편의를 위해 반바지 착용도 할 수 있게 했다.

이번 개편안은 내년 3월부터 적용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역량 평가 시기, 빈도 등 구체적인 사안은 3월 이전까지 조율 후 구체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